LGU+, 타이아와 스마트팩토리 사업 협력

김평화 기자
입력 2021.07.25 09:00
LG유플러스가 금속 가공 기계 관리에 쓰이는 솔루션을 클라우드 형태로 제공해 이용 기업이 스마트팩토리로 거듭나도록 지원한다.

LG유플러스는 ‘유플러스(U+) 스마트팩토리 공작기계 설비모니터링 사업'에서 타이아와 협력한다고 25일 밝혔다. 타이아는 공장 자동화,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개발해 공급하는 강소기업이다. 무선통신망을 이용한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특화 사업으로 둔다.

서재용 LG유플러스 스마트인프라사업담당(왼쪽)과 진이진 타이아 대표가 업무협약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앞으로 타이아의 공작(금속 가공) 기계 관리 솔루션을 기존의 서버 구축 방식 대신 클라우드 형태로 제공한다. 5세대(5G) 네트워크로 솔루션을 관리하도록 지원한다. 중소기업 고객이 솔루션 구축 비용을 줄이면서 다수 기능을 이른 시간에 폭넓게 선택할 수 있게 됐다는 게 LG유플러스 설명이다.

서재용 LG유플러스 스마트인프라사업담당은 "5G 네트워크 특징인 저지연성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U+스마트팩토리로 공작기계 모니터링 솔루션을 더욱 확산하겠다"며 "전국의 중소기업을 스마트팩토리로 만들어나가는 데 LG유플러스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진이진 타이아 대표는 "그동안 스마트팩토리 구축에서 발생하는 통신 장애와 보안 문제를 LG유플러스와의 협업으로 해결할 수 있게 됐다"며 "고객사가 저렴한 비용으로 원데이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해 생산성을 높일 수 있도록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