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권리정보 앱 ‘집파인’ 서비스 오픈

콘텐츠부
입력 2021.09.11 15:01
부동산 권리조사 전문 업체인 리파인이 전월세 세입자들의 보증금을 스마트하게 지켜줄 부동산 권리정보 앱 ‘집파인’을 오픈했다고 11일 밝혔다.

집파인은 전입신고와 확정일자, 실거주를 모두 충족해 법적 대항력을 갖는 세입자들이 실제 변동 상황에 있어서도 세입자의 대항력을 제대로 쓸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스마트 부동산 권리정보 앱이다.

집파인 앱이나 홈페이지에 접속해 회원가입 후 거주지 주소 및 만기일만 기입해도 등기 변동 푸시 알림 및 만기일 푸시 알림 서비스를 무료로 지원한다. 국내에 거주하는 사람이면 누구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 집파인 제공
만기일 및 등기부 변동 알림은 보증금을 온전히 돌려받는데 필요한 가장 필수적인 정보임에도 불구하고 만기일을 대략적으로 기억하거나 계약서를 확인해야 했고, 심지어 등기부등본은 그때 그때 시기에 맞추어 수수료를 지불하고 직접 발급받아서 보는 번거로움을 감수해야 했다. 집파인 서비스를 이용하면 이 정보들을 핸드폰 하나로 관리할 수 있다.

부동산 정책 및 필수 상식들도 제공해 전월세 세입자들이 부동산 지식을 배양하고 자신의 권리를 지킬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 집파인 측의 포부다.

뿐만 아니라 리파인에서는 부동산 전문 법무법인과의 제휴를 통해 부동산 법률 QnA 서비스를 무료로 지원해 세입자들이 경매개시 등 보증금이 위험해질 수 있는 사태 등에 대비해 전문 변호사의 조언을 받아 대응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집파인 측은 "현대인들은 전월세 보증금에 대한 불안함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막상 바쁜 일상 때문에 주도적으로 정보를 습득하기가 쉽지 않다"며 "푸시 알림 서비스를 통해 나의 거주지에 대한 필수적인 정보를 제공받을 뿐 아니라 부동산 지식을 더욱 편리하게 받아볼 수 있고, 유사시에는 전문가의 도움을 쉽게 받을 수 있도록 부동산 정보에 대한 접근성을 개선함으로써 달라진 주거문화를 만들겠다"고 전했다.

콘텐츠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