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기후리스크 관리모형 개발 추진

김형원 기자
입력 2021.09.13 15:29
CJ제일제당은 13일 금융감독원, 영국대사관, 이화여대 등 산·관·학이 협력해 '국제 기후리스크 관리모형 개발'(프론티어 -1.5D)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프론티어 -1.5D’는 지구 온난화를 산업화 이전 대비 1.5℃ 이내로 제한하고자 하는 국제적 합의를 실현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참여 기업들은 업종별 기후 리스크 관련 데이터 분석 및 연구 협력을 맡게 된다. CJ제일제당은 기후 변화 및 탄소중립 정책 등으로 인한 식품산업 전반의 예상 비용을 추정하고 이를 관리할 수 있는 모형 개발에 나선다.

최은석 CJ제일제당 대표(왼쪽)를 비롯한 산관학 대표들이 협약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CJ제일제당
이번 협약은 기후 리스크 대응을 위해 금융 당국과 기업, 학계, 외국 당국이 협력하는 국제적인 첫 시도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는 설명이다. 실제적인 데이터를 활용해 경제·산업 전반에 걸친 기후 리스크를 보다 체계적으로 분석할 수 있을 전망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는 산업 전반의 기후 변화 리스크를 체계적으로 준비할 수 있는 선진적인 시도다"며 "CJ제일제당은 지속가능경영 선도기업으로서 식품 산업 전반에서 활용할 수 있는 모형 개발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