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V60, '얼굴로 잠금해제' 기능 탑재

이민우 기자
입력 2021.09.16 10:25
현대자동차그룹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가 얼굴을 인식으로 차문을 제어하고 등록된 운전자에 맞춰 운행 환경을 제공하는 ‘페이스 커넥트’ 기술을 개발하고 GV60에 첫 적용한다.

16일 제네시스에 따르면, 페이스 커넥트는 스마트키·디지털키 없이 차량 출입부터 운행까지 가능하게 해주는 기술이다. 현대자동차는 페이스 커넥트에 대해, 향후 키 없이 생체 정보만으로 자동차를 운행할 수 있는 시대를 열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제네시스 전기차 GV60에 탑재될 예정인 얼굴 인식 차량 잠금·제어 기능인 페이스커넥트 / 제네시스
페이스 커넥트는 운전자 얼굴을 인식하고 차량의 도어를 잠금 또는 해제함과 동시에 사용자가 누구인지를 판단한다. 스마트키를 차량 실내에 두고 페이스커넥트로 도어를 잠그는 것도 가능하며, ▲운전석 및 운전대 위치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사이드 미러 ▲인포테인먼트 설정 등을 운전자에 맞춰 조정해준다.

제네시스는 페이스 커넥트에 근적외선(NIR) 방식 카메라를 적용했다. 흐린 날씨나 야간과 같은 어두운 상황 속에서도 주간과 동등한 인식 성능을 확보했다. 딥러닝 기반의 영상인식 기술도 활용해 사전 등록된 얼굴인지를 명확하게 판단하게 했다.

페이스 커넥트에는 최대 2명의 얼굴을 등록할 수 있다. 음성 안내를 통해 얼굴 정보를 등록할 수 있다. 현대차에 따르면, 등록된 얼굴 정보는 차량 내에서 암호화되어 안전하게 저장돼 유출될 위험이 없으며 운전자가 원할 경우 언제든지 삭제가 가능하다.

GV60은 또 페이스커넥트 외에도 차량 내 간편결제나 발레 모드 해제 시 필요한 PIN 코드 입력을 지문 인증으로 대체할 수 있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페이스 커넥트를 GV60에 함께 적용될 ‘지문 인증 시스템’과 연계하면 별도의 스마트폰이나 스마트키 없이도 생체정보 만으로 완벽하게 차량을 제어할 수 있다"며 "운전자는 얼굴인식으로 차량에 탑승 후 지문인식을 통해 시동과 주행이 가능해진다"고 설명했다.

제네시스는 페이스 커넥트 적용과 함께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기술의 적용범위를 대폭 확대한다. 기존 내비게이션과 클러스터,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등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한정되던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기술의 범위를 차량 전반으로 확장한다. ▲전기차 통합 제어 장치 ▲서스펜션 ▲브레이크 ▲스티어링 휠 ▲에어백 등 자동차의 주요 전자제어장치에 대한 업데이트가 추가로 가능해진다.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기술의 적용 범위 확대로 별도의 서비스센터 방문 없이 전자제어장치를 포함한 차량 전반의 업데이트도 가능해진다. 제네시스는 페이스 커넥트와 지문 인증 시스템 등 사용자 교감형 신기술을 곧 출시할 GV60외에도 점차 적용 차종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페이스 커넥트 기술은 차량 사용 경험을 한 단계 끌어올려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항상 사람을 중심에 둔 혁신적인 기술로 고객이 차량과 소통하고 교감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