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토에버, 새만금 상용차 군집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사업 수주

이민우 기자
입력 2021.10.18 15:27
현대오토에버 컨소시엄이 재단법인 자동차융합기술원에서 ‘상용차 고속 자율주행 종합 평가 시설 구축 용역’ 사업을 수주했다.

18일 현대오토에버에 따르면, 이번 '상용차 고속 자율주행 종합 평가 시설 구축 용역' 사업에는 KT 컨소시엄과 롯데정보통신 컨소시엄이 도전장을 내민 가운데, 현대오토에버가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아 사업자로 최종 선정됐다.

새만금 상용차 자율주행 테스트 베드 구축 사업을 수주한 현대오토에버 / 현대오토에버
이번 사업은 약 11㎞ 구간의 새만금 방조제에 있는 새만금 수변도로(SMTB)와 자동차융합기술원(JIAT) 내 주행 시험장에 있는 새만금 주행 시험장(SMPG)에 국내 최초 상용차 자율주행 테스트 베드와 통합 관제 시스템을 구축하고, 고속 자율(군집)주행 차량을 지원하는 미래 첨단 도로의 방향성을 실현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사업 범위는 ▲상용차 자율협력(군집) 주행 통합 관제 평가 시설 구축(자율주행 차량 주행 시험 현장 노변 평가 인프라·자율주행 관제 평가 시스템 통합·자율주행 차량 평가 시스템 연계 전기/통신 인프라) ▲자율협력 및 군집 고속 주행 시험을 고려한 주행 평가 도로 환경 구축 ▲자율협력 및 군집 주행 시험을 고려한 C-ITS 연계 자율주행 도로 인프라 환경 구축 ▲차량 정보 수집 단말기 구축 ▲통합 평가 시스템 구축 등이다.

이번 사업은 상용차 자율(군집)주행 차량의 조기 상용화를 실현하기 위해 진행된다. 군집 주행은 간단히 말해 ‘도로에서 열차처럼 동일한 간격으로 주행하는 주행 기법’이다. 상용차의 자율주행은 군집 주행 때문에 승용차의 자율주행과 차이가 있어, 특별한 테스트 베드에서 군집 주행을 시험해야 한다.

현대오토에버는 부품사부터 완성차까지 활용할 수 있는 테스트 베드가 되도록 인지 성능·판단 성능·제어 성능 등 국제 인증 평가항목들과 자율주행 운전 능력 기반의 시험 평가 항목을 도출했다. 또 자율주행 차량의 운전 설계 영역(ODD)을 고려한 관점에서 시험 환경을 정의했으며, 방대하고 전문적인 데이터를 처리하기 위한 통합 관제 센터의 구성 방안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오토에버는 2018년 경기도 화성시 자율주행 실험 도시(K-City) 사업에 참여해 자율주행 차량의 주행 테스트를 위한 통합 관제 시스템을 구축한 경험이 있다. 앞선 사업이 실험용 도로 환경에서 자율주행 테스트를 진행할 수 있었던 것에 비해 이번 새만금 상용차 자율주행 테스트 베드에서는 실도로 환경 테스트도 가능하며, 자율주행 뿐만 아니라 시속 100㎞ 이상의 고속 군집 주행 테스트 환경도 제공하는 게 차이점이다.

현대오토에버 담당자는 "세계 최대 규모의 자율·군집·고속 주행이 가능한 테스트 베드를 성공적으로 구축해 정밀 지도와 함께 자율주행 기술의 한 축을 맡아 미래차 기술을 선도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