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전통시장 택배 지원한다

이은주 기자
입력 2021.10.20 18:14
네이버가 물류 플랫폼 전문기업 굿스플로, 한진택배와 손잡고 전통시장 택배 서비스 '착한 택배'를 선보인다고 20일 밝혔다.

네이버 사옥 / 이은주 기자
착한택배는 배송 규모가 작은 전통시장 중소상공인(SME)이 물류 부담을 줄일 수 있도록 택배 비용은 줄이고 배송 능력을 높인 실험 모델이다. 이를 위해 소규모 물량 배송, 합리적 단가를 SME에 제공한다.

네이버는 전통시장 택배 실험 확대를 위해 푸드윈도 시장명물 입점과 프로모션을 제공해 SME의 온라인 판로를 확보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 시장 내 전용 오프라인 배송센터를 구축했다. 굿스플로는 송장 프로그램 적용 및 배송 운영을 위한 SME 교육을 담당한다. 한진택배는 집하 프로세스 개선을 통해 물류 처리 효율성을 높여 택배 비용 절감 효과를 높였다. 3사는 상온 상품뿐만 아니라 저온 상품 배송도 함께 지원해 전통시장 식품의 신선도 유지에도 노력한다.

앞서 네이버는 광주 월곡시장과 용문 전통시장에서 택배 지원 서비스를 시범 운영했다. 네이버에 따르면 그 결과 상인당 월간 물동량이 두 달 사이에 3.9배 증가했다.또 한 달 간 77만원의 물류 비용을 절감했다. 판매량은 증가해 하루 매출이 10배가량 늘기도 했다.

이은주 기자 leeeunju@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