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직급 체류기간 없앤다…30대 임원·40대 CEO도 가능

이광영 기자
입력 2021.11.29 10:34
삼성전자가 임직원 승진 때 '직급별 체류기간'을 폐지했다. 앞으로 30대 임원, 40대 CEO(최고경영자)도 나올 수 있게 된 셈이다. 부사장과 전무 직급은 통합한다.

삼성전자는 29일 글로벌 경영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중장기 지속 정상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미래지향 인사제도' 혁신안을 발표했다.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에 휘날리는 삼성깃발 / 조선일보 DB
새 인사제도는 연공서열을 타파하고 나이와 상관없이 인재를 과감히 중용해 젊은 경영진을 조기에 육성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이를 위해 임원인 '부사장·전무' 직급을 '부사장'으로 통합했다. 임원의 직급단계를 과감히 축소함과 동시에 직급별 표준 체류기간도 폐지했다. 향후 30대 임원과 40대 CEO도 나올 수 있다는 의미다.

직급별 표준체류기간을 폐지하는 대신 성과와 전문성을 다각도로 검증하기 위한 '승격세션'을 도입했다.

삼성전자는 회사 인트라넷에 표기된 직급과 사번 정보를 삭제하고 매년 3월 진행되던 공식 승격자 발표도 폐지했다. 우수 인력이 정년 이후에도 지속해서 근무할 수 있게 '시니어 트랙' 제도를 도입했다.

같은 부서에서 5년 이상 근무한 직원들이 다른 부서로 이동할 수 있는 자격을 부여하는 사내 'FA'(프리에이전트) 제도도 도입했다.

평가 방식도 바뀐다. 부서장 한 명에 의해 이뤄지는 기존 평가 프로세스를 보완하고 임직원 간 협업을 장려하기 위해 '피어(Peer)리뷰'를 시범 도입한다.

일반적 동료평가가 갖는 부작용을 줄이기 위해 등급 부여 없이 협업 기여도를 서술형으로 작성하는 방식을 적용한다.

삼성전자는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직원들이 업무에 몰입할 수 있도록 주요 거점에 공유 오피스를 설치하기로 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번 인사제도 혁신을 통해 임직원들이 업무에 더욱 자율적으로 몰입할 수 있고 회사와 함께 성장하는 미래지향적 조직문화가 구축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