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신년사]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 훌륭한 인재에게 정년없는 회사 만들겠다

류은주 기자
입력 2022.01.03 09:38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이 구성원들에게 1등 마인드를 가져야 한다고 강조하며, 훌륭한 기술 인재에게 정년이 없는 회사를 만들겠다는 새해 포부를 전했다.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 / SK하이닉스
박정호 부회장은 3일 신년사에서 "솔리다임(SOLIDIGM) 인수를 통해 글로벌 메모리 솔루션 기업으로 진화하고 있"며 "양적, 질적으로 디램(DRAM)과 낸드(NAND) 모두 선도사와 같은 경쟁선상에 서게 됐고, 이제는 스스로 모든 것을 헤쳐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구성원 여러분께 ‘패스트 팔로어(새로운 제품, 기술을 빠르게 쫓아가는 전략 또는 그 기업)’라는 정체성을 깨고, 아무도 가지 않은 길을 개척하는 패스파인더(선구자), 즉 ‘1등 마인드’를 가져야 할 때임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말했다.

그는 시장 환경이 변함에 따라 새로운 10년을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부회장은 "하이퍼 스케일러(초대형 데이터센터 운영 사업자) 인공지능, 자율주행, 메타버스 등 수요 다양화와 xPU로 대변되는 시스템 아키텍처 분야 내 다원화가 발생 중이다"며 "이제는 그간 알고 있던 경쟁 법칙이 더 이상 통용되지 않을 것이므로 우리가 지속적으로 경쟁 우위를 점하기 위해 사업 모델과 기술 개발 방향성을 변화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의 메모리 기술은 단방향으로 공급되는 컴포넌트가 아닌, 고객과 함께 미래 기술을 논하고 실현시키는 역할을 하는 전략적 자산으로 거듭날 것이다"며 "여러분께는 글로벌 ICT 생태계 중심에서 세계 유수 기업, 유망 벤처들과 함께 어깨를 나란히 하고 미래기술을 연구할 개방형 협업 기회가 열릴 것이다"고 말했다.

박 부회장은 기업 문화를 업그레이드를 강조하며 "2022년 무엇보다 강조하고 싶은 첫 번째 변화는 훌륭한 기술 인재에게 정년이 없는 회사를 만들겠다는 것이다"며 "선배 엔지니어와 여러분이 함께 오랜 기간 축적한 노하우는 회사의 굉장히 중요한 자산이자, 반도체 생태계 발전의 밑거름이기에, SK하이닉스 유니버시티 역할과 기능을 확대해 구성원뿐만 아니라 반도체 생태계 성장까지도 이끌 수 있는 플랫폼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어 "기업문화 모든 영역에서 개선 과제를 발굴하고 초기 단계부터 구성원 여러분과 충분히 소통하면서 공감과 실행력이 높은 실질적인 혁신을 추진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박 부회장은 안전관리와 ESG 경영도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가진 본원적 경쟁력은 새로운 10년을 위한 성장의 밑거름이므로, 올해 계획한 경영 목표 달성뿐만 아니라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준비 등 중장기 전략 실행에도 차질이 없어야 한다"며 "특히 이번 ‘안전개발제조총괄’ 사장 인사를 통해 천명한 바와 같이 우리 회사는 물론 모든 협력사 구성원들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인식하고, 빈틈없는 안전 관리를 해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SK하이닉스는 ‘1등 기업’으로서 고객, 협력사, 주주, 지역사회 등 수많은 이해관계자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며 "우리는 반도체 생태계 내 협력을 더욱 강화해 대한민국이 진정한 반도체 강국으로 발전하는 데에 주도적 역할을 할 것이며, 이해관계자들의 기대는 물론 경영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추구하며 ESG 경영 실천을 가속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