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웰스토리 '부당지원 의혹' 삼성 미전실 출신 임원 소환

이광영 기자
입력 2022.01.26 16:38
삼성그룹의 삼성웰스토리 부당지원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과거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에서 근무한 현직 임원을 소환했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고진원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삼성전자 부사장급 임원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삼성 깃발 / 조선일보 DB
A씨는 2012년부터 2017년까지 삼성 미래전략실(2017년 해체) 전략팀에서 상무로 일했다. 현재는 삼성전자 내 사업부에서 경영지원 업무를 담당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021년 6월 삼성그룹이 미래전략실 주도로 2013년 4월부터 올해 6월까지 삼성전자·삼성디스플레이·삼성전기·삼성SDI 등 4개사의 사내 급식 물량 전부를 수의계약으로 웰스토리에 몰아준 것으로 보고 2349억원쯤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삼성전자는 공정위 처분이 부당하다며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공정위는 최 전 실장과 삼성전자 법인만 검찰에 고발했다. 공정위는 웰스토리의 이익구조 유지 방안을 이부진 당시 삼성에버랜드 전략사장에게 보고한 증거 자료도 입수했지만, 고발 대상에 포함하지는 않았다. 웰스토리 부당 지원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계획안 ‘프로젝트G’ 간의 직접적인 연관성이 인정되지 않았다는 판단에서다.

검찰은 삼성웰스토리 자금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일가로 흘러 들어갔는지 여부도 들여다보고 있다.

검찰은 이날 A씨를 상대로 미래전략실 근무 당시 삼성웰스토리와 관련한 총수 일가나 경영진의 부당한 지시가 있었는지를 확인한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