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산 후 명품 판매량 23%↑ 20대 소비 70.1%

김형원 기자
입력 2022.02.15 14:51
롯데멤버스는 15일 명품 소비 트렌드 리포트를 발간했다. 리포트에 따르면 롯데멤버스 거래 데이터 분석 결과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전인 2018~2019년 대비 2020~2021년 명품 판매량이 2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 살펴 보면 2018년 대비 2021년 20대(70.1%) 명품 구매 건수가 가장 많이 늘었고, 50대(62.8%), 30대(54.8%), 60대 이상(41.3%), 40대(19.2%)순으로 증가율이 높았다.

명품 소비 트렌드 그래프. / 롯데멤버스
리서치 플랫폼 라임에서 지난해 11월 22일부터 12월 3일까지 명품 구매자 6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명품 주 구매 채널(중복응답 포함) 1위는 백화점(42.6%)이 차지했다.

그 다음으로는 ▲프리미엄 아울렛(18.3%) ▲브랜드 매장(13.3%) ▲명품 전문 플랫폼(12.2%) ▲면세점(11.1%) ▲온라인 종합몰(10.8%) ▲포털 쇼핑 페이지(9.5%) ▲해외직구 사이트(8.8%) ▲편집매장(7.2%) ▲브랜드 온라인몰(7.1%)순으로 응답이 많았다.

2019년 설문조사 시 포함되지 않았던 명품 전문 플랫폼은 이번 설문에서 단번에 4위에 올라 온라인 명품시장의 성장세를 확인시켜줬다. 반면, 코로나 팬데믹 여파가 컸던 면세점 응답률은 소폭(-5.7%) 하락했다.

명품 구매 시 중요하게 고려하는 속성으로는 디자인이 여전히 1위로 손꼽혔으나, 2019년 조사 시보다 응답률(-12.5%)이 다소 떨어졌다. 대신 브랜드 대중성(+4.8%), 소장가치(+4.7%), 중고 판매가(+3.3%) 등 응답이 늘었다. 중고거래, 리셀 등 활성화로 소비자들이 명품을 재테크 수단의 하나로 인식하게 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김근수 롯데멤버스 데이터사업부문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보복소비가 늘고 MZ세대 플렉스 트렌드 등 영향으로 명품시장 호황이 이어지고 있다"며 "2030세대뿐 아니라 구매력 높은 중장년층의 명품 소비도 눈에 띄게 증가했으며, 구매 채널도 온∙오프라인을 넘나들며 다각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롯데멤버스 빅데이터는 백화점, 마트, 슈퍼, 편의점, 아울렛, 면세점, 가전양판점 등 전 유통채널에 걸쳐 수집되며, 4130만(2021년 12월말 기준) 엘포인트∙엘페이 회원 행동 데이터뿐 아니라 결제, 상품, 채널, 위치, 가맹점, 브랜드 데이터 등을 모두 포괄한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