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검진 키트 구매 제한 3월말까지 연장

조성우 기자
입력 2022.02.24 11:48
정부가 신속항원검사 키트 유통개선조치를 3월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정부는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속항원검사 키트 수급 대응 TF회의를 열고 3월 자가진단 키트 공급 안정화 방안을 논의한 결과 유통개선조치를 3월 말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정부는 매점매석 등 불공정 행위를 막기 위해 온라인 판매 금지, 편의점·약국 판매 허용, 판매 가격 및 1회 판매개수 제한 등의 조치를 실행한 바 있다.

자가검사키트 / 픽사베이
정부는 "키트 공급 초기 빈발했던 사재기, 폭리 등 시장 교란 행위나 전국적 품귀현상이 없어지고 약국과 편의점을 중심으로 민간분야 수급이 안정화되는 추세에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며 "아직도 온라인상의 가짜키트 판매, 여러 판매점을 통한 다량구매 등 불법행위가 남아 있어 향후에도 지속적인 점검과 관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정부는 3월에 생산·공급되는 신속항원검사 키트를 2억1000만개로 추정했다. 이중 1억1000개는 공공분야에, 1억개는 민간분야에 각각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