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센터, 전주 공공배달앱 운영

김형원 기자
입력 2022.02.28 10:24
코리아센터는 28일 전라북도 전주시와 협력해 만든 전주형 배달앱 ‘전주맛배달’을 오픈한다고 밝혔다.

‘전주맛배달’은 중개 수수료와 광고비, 가입비가 필요 없는 이른바 ‘3무(無) 배달앱’이다. 가맹점은 신용카드와 전자결제대행사에 내는 1.8%(부가세제외, 영세기준) 수수료만 부담하면 된다. 소비자들은 10% 페이백 혜택을 받는 지역화폐와 연계하여 사용할 수 있고 다양한 쿠폰 할인 혜택도 받아 볼 수 있다는 설명이다.

전주맛배달 앱 로고. / 코리아센터
코리아센터는 앱 구축부터 기술운영, 업그레이드를 포함한 유지보수, 24시간 콜센터 운영까지 무상으로 지원한다.

김기록 코리아센터 대표는 "전주형 배달앱 ‘전주맛배달’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는 확실한 솔루션이 될 것이다"며 "전주 골목상권의 사장님들과 전주 주민들에게 혜택을 주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에 최선을 다 할 것이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