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새 원두·메뉴 조정해 카페25 매출 키운다

김형원 기자
입력 2022.03.21 11:28 수정 2022.03.21 13:16
GS리테일은 21일 편의점 GS25가 원두커피 브랜드 카페25를 통해 ▲신메뉴 에스프레소 출시 ▲새로 블렌딩한 리뉴얼 원두 적용 ▲데이터 분석을 통한 기존 메뉴 조정 등으로 ‘도약 2.0’ 발판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GS25는 에스프레소 메뉴를 위해 원두 추출 최적화와 1회용 에스프레소 전용잔을 제작해 21일부터 전국 GS25를 통해 선보인다. 가격은 1000원이다. GS25가 가맹점에 보급한 스위스 유라(jura)사의 기기는 1300만원이 넘는 고사양의 기기라 에스프레소 추출물의 높은 수준의 품질 유지가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GS25에서 모델이 카페25 에스프레소와 아메리카노를 들고 있다. / GS리테일
GS25는 판매 데이터 분석을 통해 10여종으로 운영되던 라테류의 상품 수를 베스트 메뉴 4종으로 축소 운영하며, 가장 기본이 되는 카페라떼 메뉴에는 4월부터 생우유를 사용해 품질을 강화하기로 했다.

GS25는 사단법인 한국커피연합회 소속 전문 바리스타들과 협업해 4년만에 카페25 원두 블렌딩을 리뉴얼한다. 리뉴얼 블렌딩은 ▲콜롬비아 ▲과테말라 ▲브라질 ▲에티오피아 등 4개 커피 산지의 원두의 배합을 5개월여의 기간 동안 재조정 해 로스팅의 풍미와 깨끗한 뒷맛을 강조했고, 균형 잡힌 산미를 더했다는 설명이다.

김대현 GS25 카페25 담당 MD는 "GS25는 2015년부터 원두커피가 편의점의 가장 중요한 차별화 상품이 될 것으로 예상 해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며 "편의점 원두커피 매출을 크게 견인해 온 카페25가 이번을 계기로 도약 2.0을 위한 리브랜딩의 발판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