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규 스마트저축은행 대표이사 연임

박소영 기자
입력 2022.03.30 17:39
스마트저축은행은 29일 정기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김영규 대표이사(사진)가 연임에 성공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로써 김영규 대표는 지난 2020년 2월 미래그룹으로 대주주가 변경된 후, 2020년 3월부터 대표이사에 선임돼 2회 연속 연임에 성공했다.

김 대표는 취임 후 자산규모를 스마트저축은행의 규모를 2019년말 6893억에서 2021년말 1조 1593억으로 성장시켰다. 영업이익 역시 지난해 창립 후 최대 실적인 235억을 달성했다.

그는 재무건전성 지표 또한 개선했고, 비대면금융플랫폼 스마트-아이(smart-i) 개발, 저원가성 예금 유치, 수익구조 다변화 등 인수시점보다 안정적인 성장기반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는 "스마트저축은행의 비전에 따라 성장과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겠다"며 "지역 중상공인과 개인 고객의 필요에 맞춘 금융서비스를 개발하는데 노력하겠다"고 했다.

박소영 기자 sozer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