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바이오, 모든 바이러스 대응 가능 범용치료제 개발

김동명 기자
입력 2022.05.11 10:34
현대바이오가 모든 바이러스 감염질환에 적용 가능한 메커니즘을 지닌 범용 항바이러스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대바이오는 코로나19를 비롯해 바이러스 범용치료제로 개발한 먹는 항바이러스제 후보물질인 ‘CP-COV03’의 코로나19 환자모집 공고 등 임상2상 투약절차를 시작했다고 11일 발표했다.

순수 국내 기술로 만든 이 항바이러스제는 특정 바이러스를 표적하는 기존 항바이러스제와 달리 모든 바이러스에 적용 가능한 ‘바이러스 제거’라는 메커니즘을 지녔다. CP-COV03는 바이러스가 세포에 침투하면 세포가 그 바이러스를 이물질로 인식, 스스로 제거하는 ‘자가포식(autophagy)’ 작용을 촉진해 세포가 모든 바이러스를 제거하도록 하는 약리작용을 지닌 범용 항바이러스제다.

회사 측은 "특정 바이러스의 복제를 억제하는 현존 항바이러스제는 약물 독성 때문에 투약 대상이 제한되고, 바이러스가 약물에 내성을 가질 수 있다는 한계가 있다"며 "약효가 세포를 표적하는 신개념 항바이러스제의 특성을 갖춘 CP-COV03는 이런 한계에서 자유롭다는 것도 큰 특징이다"고 설명했다.

세계 최초 범용항생제인 페니실린은 푸른곰팡이가 세균 감염에서 생존하기 위해 스스로 항균물질을 만들어 세균의 세포벽 형성을 억제, 살균하는 메커니즘을 토대로 개발된 약물이다. 회사는 이번 CP-COV03의 임상이 여러 면에서 1941년 이뤄진 페니실린의 인체 대상 효능시험과 유사해 과학계의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고 주장했다.

현대바이오 관계자는 "세균을 죽이는 메커니즘이 발견되고 그 기전을 발휘하는 물질을 찾아냈기에 페니실린이란 20세기 명약이 탄생했다"며 "오토파지 촉진으로 바이러스를 제거하는 메커니즘을 지닌 CP-COV03는 페니실린처럼 바이러스 분야에서 최초의 범용약물이 될 것이다"고 자신했다.

김동명 기자 simal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