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T "6개 이통사와 협력해 허위·과장 광고 척결"

입력 2014.05.19 18:10 | 수정 2014.05.19 18:43

 


[IT조선 이진 기자]
휴대전화 판매 과정에서 과장 광고에 대한 감시가 더욱 엄격해 진다.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는
6개 통신사와 협력해 허위·과장 광고 방지를 위한 '시장 정화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시장 정화 캠패인' 포스터 <사진=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KAIT는 20일부터
2주간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CJ헬로비전, SK텔링크, 에넥스텔레콤 등 6개 업체와
손잡고 서울, 경기, 강원, 충청, 전라, 경상 등 전국 6개 권역 유통망에 허위·과장
광고 가이드라인이 포함된 전단을 배포한다.


 


KAIT는 관계자는
"9월 중 온·오프라인 유통점에 대한 허위 과장 광고 실태를 점검한 뒤
10월 중에 2차 캠페인을 펼칠 것이다"며 "이용자의 권익보호를 위해 지속적으로
시장정화 활동을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KAIT는 지난
1일부터 허위 과장 광고 신고 센터를 온라인(http://clean.ictmarket.or.kr)과 오프라인(☎080-2040-119)에서
운영중이다.


 


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