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도서, 인공지능·제4차 산업혁명 도서 판매량 ‘껑충’

입력 2016.10.26 16:22

인공지능(AI)과 로봇기술, 생명과학 등의 제4차 산업혁명이 사회의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관련 도서의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인터파크도서는 최근 한 달 경제경영 분야 카테고리의 '트렌드·미래예측' 관련도서 판매량이 전월 동기대비 31.8% 증가했다고 26일 밝혔다. '경제' 도서도 25.3% 더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4월 출간된 '클라우스 슈밥의 제4차 산업혁명'은 인터파크도서에서만 2000권 이상 판매돼 10월 경제경영 분야 베스트셀러 3위에 올랐다. 저자인 클라우스 슈밥은 '다보스포럼'이라는 명칭으로 익숙한 세계경제포럼의 창립자이자 회장으로 '제4차 산업혁명'을 올해의 화두로 떠오르게 한 인물이다.

일본 최고의 기업전문가가 쓴 미래 전략서 '제4차 산업혁명: 경영자여, 이대로 생존할 수 있겠는가', 제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대중 입문서 '4차 산업혁명, 앞으로 5년', 제4차 산업혁명의 최전선에서 활약하는 최고 전문가 27인의 통찰과 전망을 담은 '4차 산업 혁명의 충격' 등이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경제경영 서적 전반에 '제4차 산업혁명'을 주요 내용으로 다룬 책들도 눈에 띈다. 베스트셀러에 올라 있는 '명견만리'를 비롯해 '정해진 미래', '유엔미래보고서 2050', '2030 대담한 도전', '회색 코뿔소가 온다' 등이 대표적이다.

박준표 인터파크도서 문학인문팀장은 "정부를 비롯해 학계, 산업계에서도 제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려는 움직임이 눈에 띄게 늘고 있다"며 "제4차 산업혁명이 몰고 올 기술발전으로 일자리를 잃고 수많은 직업이 사라질 수도 있다는 막연한 공포감이 확산되며 관련도서에 대한 관심도 점차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