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헌 네이버 대표 “기술과 글로벌로 시장 도전...한성숙 내정자 바통 터치”

입력 2016.11.22 14:53

"기술중심으로 발전하는 회사가 될 것이다."

김상헌 네이버 대표가 기술이 더해진 플랫폼을 강조하며 글로벌 도전에 더욱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김상헌 대표는 22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광고주· 스몰비즈니스 대상 '네이버 커넥트(NAVER CONNECT) 2017' 행사에서 네이버의 도약에 필요한 두가지 키워드로 기술과 글로벌을 강조했다.

김상헌 네이버 대표가 ‘NAVER CONNECT 2017’ 행사에서 기술을 강조했다. / 네이버 제공
내년 대표자리에서 물러나는 김상헌 대표는 네이버에서의 지난 8년간의 시간에 대해 "파트너사들과 함께 성장해 더욱 뿌듯하다"고 소회를 밝히며 "네이버의 큰 사명과 도전은 신임 CEO 내정자인 한성숙 총괄 부사장이 이끌어갈 것이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한성숙 네이버 대표 내정자가 앞으로 차기 대표이사직을 원활하게 수행할 수 있도록 내년 3월 임기까지 업무 인수인계를 돕고, 이후에도 경영자문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김 대표는 "빠르게 변화하는 트렌드와 경쟁 속에서 네이버는 한국 최고의 인터넷 서비스 기업이 됐고, 이제 글로벌 초석을 만들어가고 있다"며 "앞으로 네이버만의 강점인 글로벌 서비스와 결합해 더 많은 기회를 파트너사와 함께 하겠다. 쉽지 않은 도전에 많은 기대와 격려 따끔한 질책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어 "네이버 페이와 동영상의 성과는 한성숙 내정자가 만들어 낸 것이다"며 "앞으로 잘해낼 것으로 본다. 네이버가 이어갈 수 많은 도전에 관심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김상헌 네이버 대표(왼쪽)가 NAVER CONNECT 2017 행사에서 인사말을 진행한 이후, 네이버의 새로운 도전을 이끌 한성숙 CEO 내정자를 직접 소개했다. / 네이버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