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사운드유나이티드, 日 오디오 브랜드 마란츠・데논 인수

입력 2017.03.07 11:35

미국 오디오 전문기업인 '사운드 유나이티드(Sound United)'가 일본의 오디오 브랜드 '데논(Denon)'과 '마란츠(Marantz)' 브랜드를 보유한 오디오 전문 기업 'D+M그룹'을 인수 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구체적인 인수 배경과 금액은 공개되지 않았다.

케빈 더피(Kevin Duffy) 사운드 유나이티드 대표는 "현재 각 브랜드 제품, 임직원, 기업의 지위 등은 우선 유지하고, D+M그룹에 대해 더 알게된 다음 사운드 유나이티드 파트너와 고객들에게 브랜드와 제품을 알리고 싶다"고 말했다.

사운드 유나이티드가 D+M그룹을 인수한 배경은 시장 확대와 하드웨어 기술 공유에 있다고 일본 매체 테크크런치재팬은 전했다.

D+M그룹은 영국 B&W스피커, 미국 오디오퀘스트 케이블 등을 일본 지역에 수입 판매하며 성장했으며, 바인캐피털(Bain Capital) 산하 일본 현지 기업 'K.K.BCJ-2'에 속해 있다. 특히 마란츠는 무선전화기 라디오 등을 생산하던 일본 '스탠다드공업'에서 출발한 오디오 브랜드로 'HDAM' 등 독자적인 오디오 앰프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사운드 유나이티드는 DEI 홀딩스 산하 오디오 전문 기업으로 스피커 브랜드 '포크오디오(Polk Audio)', '디피니티브 테크놀러지(Definitive Technology)'를 보유하고 있다.

미국 오디오 전문 기업 사운드 유나이티드가 일본 오디오 브랜드 마란츠와 데논을 보유한 D+M그룹을 인수했다. / 사운드유나이티드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