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취업취약계층 전국 6만여개 숙박업소 대상 일자리 창출 나선다

입력 2017.06.26 11:50

숙박 O2O 기업 야놀자가 취업취약계층의 숙박업계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야놀자는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실업난과 갈수록 심화되는 숙박업계 인력난 해소를 위해 취업취약계층을 숙박업 전문인력으로 육성해 대형 브랜드, 중소형 및 프랜차이즈 호텔 등 전국 6만여 개 숙박시설에 취업을 연계한다.

숙박 O2O 기업 야놀자가 취업취약계층의 숙박업계 일자리 창출에 적극 나선다. / 야놀자 제공
첫 번째 대상은 60세 이상의 시니어로 숙박업 교육 및 취업연계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일자리 매칭 프로모션을 실시, 시니어 채용 예정인 숙박업체와 구직자를 연결한다. 일대일로 배정된 전담 채용 매니저가 지배인, 캐셔, 주방, 세탁, 발렛 파킹, 룸메이드 등 숙박시설에서 필요로 하는 직무에 적합한 대상자를 추천, 관리한다.

또 한국노인인력개발원(서울강원지역본부)과 제휴, 일자리 기업 연계 사업을 실시한다. 시니어를 채용한 4대보험 가입장의 경우 일자리 1개당 정부지원금 최대 200만원을 보조 받는다. 지원금은 시니어 친화 작업 장비 및 설비 구입, 교육, 홍보, 마케팅 등에 활용 할 수 있다.

이 밖에 야놀자 평생교육원은 지난 4월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의 노인취업교육센터로 공식 지정돼, '시니어 호텔리어 교육' 및 '시니어 인턴십 서비스 전문가 교육' 등 숙박관련 전문 교육을 실시하고 취업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시니어에 적합한 숙박업 직무 연구개발을 지속적으로 실시하며 한국노인인력개발원과 다양한 캠페인 및 사업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김태현 야놀자 평생교육원 원장은 "인력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있는 숙박업계에서 전문성을 갖춘 시니어는 꼭 필요한 인재다"며 "시니어를 포함해 다양한 취업취약계층을 숙박업 전문인력으로 육성하며 일자리 창출과 업계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