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MS, ‘혼합 현실’ 헤드셋 선봬

입력 2017.11.15 16:00

삼성전자가 마이크로소프트와 협업으로 개발한 프리미엄 혼합현실(MR) 헤드셋 '삼성 HMD 오디세이'를 21일 국내 출시한다.

10월초 미국에서 최초 공개된 삼성 HMD 오디세이는 PC와 연동해 가상 세계와 현실 세계를 연결하는 제품이다.

삼성전자 모델이 '삼성 HMD 오디세이'를 사용하고 있는 모습. / 삼성전자 제공
삼성 HMD 오디세이는 3.5인치 듀얼 AMOLED 디스플레이를 채택했으며, 최대 2880x1600 해상도와 110도의 시야각을 제공한다. 또 하만의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인 AKG 고품질 헤드셋을 탑재해 360도 공간 사운드를 제공하며, 내장 마이크로 기기 사용 중에도 실시간 음성 채팅을 할 수 있다.

삼성 HMD 오디세이는 새롭게 업데이트된 윈도우10 OS를 지원하는 PC에서 즐길 수 있다.

MX 헤드셋을 즐길 수 있는 권장 PC 사양은 ▲엔비디아 지포스 GTX 1050 이상 그래픽 카드 ▲최신 그래픽 드라이버 ▲인텔 코어 i5 이상 CPU ▲8GB RAM 등이다.

삼성전자는 21일부터 삼성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 이마트 일렉트로마트 하남점 등 전국 주요 40개 매장에서 직접 체험·구매 서비스를 제공한다. 가격은 79만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