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그라운드' 대박에 임직원 성과급 잔치...1인당 1000만원

입력 2018.02.13 17:07

블루홀이 설 명절을 맞아 전 직원들에게 특별 성과급으로 100억원에 가까운 비용을 사용한다. 배틀그라운드 개발사인 펍지까지 별도 개발 인센티브가 확정되면 수십억원이 추가될 것으로 보인다.

13일 블루홀은 그동안의 성과를 직원들과 함께 공유하기 위해 설 명절을 앞두고 전사 구성원들에게 특별 인센티브를 지급한다고 밝혔다.

성과급은 세계적으로 흥행을 거둔 '배틀그라운드'의 실적을 함께 공유하기 위한 것으로, 인센티브는 직원 1인당 평균 1000만원 수준으로 지급된다.

배틀그라운드 게임 이미지. / 블루홀 제공
특히 본사와 자회사 전 구성원들에게 공통으로 특별 격려금 400만원이 지급되며, 재직 연한과 기여도에 따라 각자의 월급 기준 150%에서 최대 200%의 인센티브가 더해진다.

아울러 배틀그라운드를 개발한 개발자회사인 펍지주식회사 직원들은 이번 인센티브 외에 개발 인센티브가 별도로 지급된다.

현재 블루홀은 자회사 4개를 포함해 800여명 규모의 인력이 일하고 있다. 800명 기준으로 평균 인센티브만을 계산했을 때 80억원에 달하는 성과급을 사용하게 된다.

여기에 배틀그라운드를 이끈 장본인 블루홀 펍지 직원들의 개발 인센티브가 확정되면 수십억원이 더해질 것으로 보인다.

블루홀 관계자는 "펍지주식회사에는 국내 게임업계의 상징적인 수준의 개발인센티브가 별도로 지급될 것이다"며 "구성원과 조직이 함께 성장하고, 함께 성과를 공유하는 것을 창업 당시부터 가장 중요한 가치로 여기고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