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기업과 거래 금지 당한 中 ZTE, 급한 불 껐다

입력 2018.05.08 18:04

세계 4위, 중국 2위 통신장비업체 ZTE가 미국 정부에 제재 유예를 요청했다. 미국 상무부가 4월 16일 ZTE가 미국의 대북∙대이란 제재를 위반한 혐의로 7년간 미국 기업과 거래를 하지 못하도록 제재를 했기 때문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6일(이하 현지시각) ZTE가 홍콩증권거래소에 제출한 자료를 인용해 "ZTE가 미 상무부에 제재 유예를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우)와 시진핑 중국 국가수석 / 일러스트 IT조선 김다희 기자
미국 텍사스 연방법원은 ZTE가 2017년 북한·이란 등 거래 금지 국가와 거래했다는 이유로 11억8000만달러(1조2726억3000만원)의 벌금형을 내렸다.

ZTE는 당시 미 상무부와 제재 위반에 관여한 고위 임원을 해고하고 직원의 상여금을 삭감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약속을 이행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제재가 이행될 경우 ZTE는 미국 반도체 기업으로부터 공급받던 통신장비 부품 대부분을 공급받을 수 없다. 특히, ZTE는 미국에서 통신 장비 제조에 필요한 부품 25% 이상을 조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미국의 추가 제재로 인한 타격이 불가피하다.

ZTE는 대만 반도체 칩 제조업체 미디어텍으로부터 부품을 공급받기로 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대만 당국은 지난 4일 ZTE에 대한 미디어텍의 부품 수출 재개를 승인했다. 미디어텍은 ZTE가 제조하는 휴대전화에 들어가는 반도체 등을 공급했으나, 최근 대만 정부가 '사전 수출승인제'를 도입하면서 부품 공급을 중지했다.

미국과 중국이 무역 전쟁을 벌이는 가운데 미국이 ZTE에 추가 제재를 내리면서 이 문제는 최대 현안 중 하나로 급부상했다. 중국은 베이징에서 열린 무역갈등 협상에서 ZTE 제재 문제를 거론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상무부는 4일 "중국은 ZTE 제재와 관련해 미국 측과 교섭을 진행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