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디 티앤 대표, '기프토 2.0' 선언..."실생활에서 블록체인 즐기는 시대 만들 것"

입력 2018.06.29 15:54 | 수정 2018.06.29 15:59

아시아이노베이션스그룹이 ‘기프토 2.0 : 레볼루션(Revolution)’을 선언하고 전면적인 사업 영역 확대에 나섰다.

앤디 티앤 아시아이노베이션스그룹 대표가 기프로 2.0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아시아이노베이션스그룹 제공
앤디 티앤 아시아이노베이션스그룹 대표는 28일 서울 역삼GS타워에서 열린 블록체인 오픈 포럼 콘퍼런스에서 본격적인 기프토 실사용 대중화를 위한 사업 영역 확대를 발표했다.

기프토는 3500만명이 사용하는 소셜네트워크 서비스 기반 통합 가상선물 프로토콜이자 암호화폐이다. 2017년 12월 14일 세계 최초의 리버스 ICO(암호화폐공개)를 진행했고, 5월 말에는 결제수단인 기프토 월렛 사용자 50만명을 돌파했으며 6월 말에는 100만명을 달성했다.

앤디 티엔 대표는 “전세계 암호화폐 사용자 수는 약 2500만명 정도에 그친다, 일상 생활에서 실제로 사용되지 않는다면 가치가 떨어질 것”이라며 “기프토 2.0을 전세계 어느 애플리케이션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이노베이션스는 기프토 2.0 비전을 달성하기 위한 4가지 사업 영역도 발표했다. 회사 측은 콘텐츠 크리에이터 파트너십의 강화, 크립토 게임의 대중화, 기프토 활용 자선 기부와 사회공헌, 크립토 아트 지원 등의 사업을 강화한다.

콘텐츠 크리에이터와의 협업을 강화하기 위해 한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인 방송 콘텐츠 전문 회사인 트레져헌터와 제휴해 콘텐츠 크리에이터의 수익 창출을 돕고, 1인 방송 사용자와 소통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세계적인 게임 퍼블리셔인 징가의 중국 지사장 출신으로 게임 업계에 종사했던 앤디 티앤 대표는 기프토 게임을 통한 기프토의 대중적인 사용에도 적극 나선다. 오는 7월 초 텔레그램에서 즐길 수 있는 최초의 모바일 게임이 될 전망이다.

70년 역사를 지닌 대표적인 비영리 어린이 자선단체인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의 공동협력을 체결했다. 아시아이노베이션스그룹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협력해 기프토와 1인 모바일 방송 플랫폼인 업라이브(Uplive)를 활용해 암호화폐 기부금 모집과 자선활동에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기프토와 예술작품을 결합한 세계 최초의 크립토 아트 프로젝트인 ‘포에버 로즈(Forever Rose)’를 시도한 바 있는 아시아 이노베이션스 그룹은 크립토 아트 분야도 키워간다.

앤디 티앤 대표는 “암호화폐 사용자가 3000만명을 넘어서기 위해서는 새로운 방향으로 새로운 실제 사례를 보여줘야 한다”며 “돈이 아니라 정서적인 가치의 구축이 중요하다. 많은 실제 사례를 통해 일반 대중들이 블록체인을 자연스럽게 소비하고 즐길 수 있는 시대를 만들어 2018년 말에는 블록체인의 가치를 보여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