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심파괴] ⑨재벌 훈남 이면에 가려진 살인자 다룬 동화 '살인자의 성'

입력 2018.09.01 06:00

월트디즈니는 비극적이거나 성관계나 폭력적인 내용으로 그려진 원작 동화를 손주부터 할아버지까지 온 가족이 즐겨보는 명작 애니메이션으로 재탄생시키는 노하우를 가지고 있다. 원작이 비극으로 이야기를 끝맺음 되거나 성(性)적 혹은 폭력적인 묘사로 어린이에게 보여주기 어려운 작품이라 할지라도 디즈니의 손길을 거치면 어린이부터 할아버지까지 즐길 수 있는 재미난 작품으로 거듭나기도 한다. 고전 동화를 기반으로 제작된 디즈니 극장 애니메이션은 높은 매출로 영화 업계를 깜짝 놀라게 했다. 한국에서 1000만 관객을 달성한 2013년작 ‘겨울왕국’의 경우 미국에서만 4억달러(4476억원), 전 세계 12억7648억달러(1조4283억원)의 극장 흥행수입을 기록했다. IT조선은 디즈니가 원작으로 어떻게 바꿔 새로운 작품으로 만들었는지 디즈니 프린세스 애니메이션 작품의 주요 내용을 살펴봤다. [편집자 주]

그림 형제는 1812년부터 1857년까지 모두 일곱 번의 리뉴얼을 거쳐 총 200편에 달하는 이야기를 담은 동화책을 만들었다. 그림 동화는 민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는데, 일부 내용을 보면 어린이가 보기에 지나치게 잔인하거나 노골적인 성적 묘사가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림 형제가 처음 내놓은 동화 중 30개쯤은 1812년 출간된 초판 이후 내용이 바뀌거나 자취를 감췄다. 동심파괴 아홉 번째 이야기에서 다루는 ‘살인자의 성(Das Mordschloss)’은 삭제된 동화 중 하나다.

◇ ‘살인자의 성’은 재벌 훈남의 이면에 감춰진 살인자의 얼굴 그린 이야기

옛날 어느 마을에 세 명의 처녀가 사는 구두 가게가 있었다. 어느 날 용모가 단정한 남자가 구두 가게를 찾아왔는데, 구두집 막내 딸은 그 남자에게 첫 눈에 반했다. 남자는 막내 딸에게 구혼을 하고, 그는 그의 구혼을 받아들인다.

막내딸은 남자에게 반해 결혼을 약속했지만, 내심 불안한 마음을 떨치지 못했지만, 남자가 살고 있는 성을 본 후 마음이 달라진다. 그 성은 크고 멋있었으며, 그 남자는 큰 돈을 가진 부자였기 때문이다.

결혼 다음 날 남자는 자신의 부인에게 급한 일이 생겨 밖에 나가봐야 한다며 열쇠 꾸러미를 맡긴다. 그는 열쇠를 건네며 "내가 얼마나 많은 재산을 가졌는지 알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는데, 그 말을 들은 부인은 당연히 마음이 들뜬다.

살인자의 성 관련 일러스트. / 아이카와 미쯔구 갈무리
부인은 남편이 준 열쇠 꾸러미를 들고 성에 있는 보물 투어에 나선다. 하지만 즐거움도 잠시, 마지막으로 들린 지하실에서 부인은 공포스러운 장면과 맞닥뜨린다.

지하실 앞에는 한 명의 노인이 있었고, 그 노인은 사람의 사체에서 장기를 꺼내고 있었다. 부인은 용기를 내 노인에게 말을 걸었고, 노인은 "내일 너의 몸에서 창자를 빼낼 것이다"라고 답한다.

겁에 질린 부인에게 노인은 "살고 싶다면 성에서 밖으로 나가는 건초더미를 실은 마차에 숨어 도망쳐라"고 조언한다. 부인은 노인의 조언대로 마차에 숨었고 성에서 탈출하는데 성공했다.

일을 마치고 성으로 돌아온 남자는 부인을 찾는다. 남자는 노인에게 부인의 행방을 묻고, 노인은 "오늘은 일이 잘 돼 이미 처리해 놓았다"라고 답한다. 그 말을 들은 남자는 미소를 머금으며 만족스러운 표정을 짓는다.

성에서 도망쳐 나온 구두 집 막내딸은 성에서 그리 멀리 떨어지지 않은 다른 성에 도착했다. 여성은 그 성의 성주에게 살인자의 성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놓았고, 성주는 살인자로 지목된 성주를 포함해 근처에 사는 귀족들을 초대하는 파티를 연다.

구두 집 막내딸은 변장을 한 채 파티에 참석해 성주와 귀족들 앞에서 살인자의 성에 대한 이야기를 고백한다. 놀란 살인자 성의 성주는 도망치려 하지만, 성의 군사들에게 제압당해 감옥에 갇힌다.

이후 살인자 성은 사람들 손에 의해 부서지고, 살인 행각을 알린 막내딸은 그 재산을 양도받는다. 그리고 자신을 구해준 성주의 아들과 결혼해 오랫동안 잘 산다.

◇ 그림동화 ‘살인자의 성’보다 앞서 등장했던 샤를 페로의 ‘파란 수염’

1812년 출간된 그림동화 초판에 실렸던 ‘살인자의 성’ 이야기는 1697년 프랑스 작가 샤를 페로가 내놓은 동화책에 담긴 것과 비슷하다.

‘파란 수염(La Barbe Bleue)’이란 제목으로 책에 실린 이 이야기에는 세 명의 자매가 아닌 네 명의 형제 중 막내 여동생이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프랑스 화가 ‘폴 구스타브 도레’가 그린 파란 수염 일러스트. / 위키피디아 갈무리
파란 수염을 가진 한 남자는 성에서 생활할 만큼 부자였다. 하지만 그와 결혼한 여성이 모두 행방불명 되며 마을 사람의 의혹이 커진다. 파란 수염은 네 형제 중 막내 여동생에게 구혼했고, 우여곡절 끝에 막내는 파란수염에게 시집을 간다.

결혼 후 어느 날 파란 수염은 일 때문에 집을 비워야 했고, 집을 떠나기 전 성의 모든 문을 열 수 있는 열쇠 꾸러미를 새 부인에게 건넨다. 파란 수염은 "가장 작은 열쇠로 열 수 있는 방에는 절대 들어가면 안된다"고 말했다.

부인은 호기심을 억누르지 못하고 가장 작은 열쇠로 방 문을 여는데, 그는 방 안에서 그동안 행방불명 됐다고 알려진 전 부인들의 시체를 발견한다. 너무 놀란 부인은 열쇠를 바닥에 떨어뜨리는데, 이 때 열쇠에는 바닥에 떨어진 피가 묻는다. 부인은 피로 물든 열쇠를 씻으려 하지만, 마법 때문에 아무리 닦아도 피가 지워지지 않았다.

파란 수염 관련 일러스트. / 컨스트럭션21 갈무리
파란 수염이 살인자라는 사실을 알게 된 부인은 일을 마치고 돌아온 남편에게 살해될 수 있다는 생각을 한다. 궁지에 몰린 부인은 성을 찾아오겠다고 약속했던 두 오빠가 오기만 기도했다. 죽음의 순간에 간발의 차로 성을 방문한 두 오빠는 파란 수염을 죽이고 여동생을 구출한다.

이후 막내 여동생은 파란 수염의 재산을 형제들과 나눠 가진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