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모건, 블록체인 회사 중 성장 가능성 높은 3곳 발표

입력 2018.11.09 16:10

미국 투자은행 JP모건이 블록체인 덕분에 장기적으로 성장할 잠재력이 높은 회사 3곳을 발표했다.

8일(현지시각) 미국 경제 전문방송 CNBC에 따르면 스털링 오티(Sterling Auty) JP모건 소프트웨어 주식 분석 애널리스트는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 아카마이(Akamai), 블록체인 네트워크 회사 도큐사인(DocuSign), 블록체인 부동산 회사 앨리 매(Ellie Mae)을 성장 가능성이 높은 곳으로 꼽았다.

아카마이 홈페이지 갈무리
오티 애널리스트는 "(블록체인 업체는) 중개자를 대신할 수 있는 기회가 있는 곳을 찾아야 한다"며 "신뢰가 필요한지, 블록체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적합한 회사는 무엇인지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오티 애널리스트는 아카마이를 성장 가능성이 높은 기업으로 꼽은 이유로 "자체적으로 블록체인 시스템을 구축하는 대신 아카마이와 같은 공급 업체를 활용해 블록체인 관련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카마이는 클라우드 컴퓨팅 업체를 대상으로 블록체인 서비스를 특화해 제공한다.

도큐사인은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특정 회사의 시스템에 연결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이 시스템은 퍼블릭 블록체인과 프라이빗 블록체인 양쪽에서 작동한다. 오티 애널리스트는 "도큐사인은 계약 과정을 디지털화한다"고 강조했다.

앨리 매의 경우 부동산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해주는 업체다. 오티 애널리스트는 "모기지 프로그램을 관리하는데 블록체인을 활용하면 참여자들의 신뢰를 얻을 수 있으며, 다양한 업무를 자동화하는데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