퀄컴, 5G지원 ‘스냅드래곤 855’ 탑재 스마트폰 첫 공개

입력 2018.12.05 12:10

퀄컴이 5G 이동통신을 지원하는 프로세서를 공개하며 5G 스마트폰 시대의 포문을 열었다.

퀄컴 스냅드래곤 테크 서밋 2018 행사 안내. / 퀄컴 갈무리
4일(현지시각) IT매체 더버지에 따르면 퀄컴이 미국 마우이 그랜드와일레아 호텔에서 5G 모바일 칩셋 스냅드래곤 855를 공개하는 행사를 열었다. 크리스티아노 아몬 퀄컴 사장은 스냅드래곤 855가 탑재된 레퍼런스 스마트폰을 직접 들고 연단에 올랐다.

스냅드래곤 855는 세계 최초로 상용화된 5G 모바일 프로세서다. 5G 모뎀과 함께 이 칩을 적용하면 5G 이동통신을 지원하는 스마트폰을 만들 수 있다. 5G 스마트폰 첫 제품은 삼성전자 ‘갤럭시S10 5G’다.

퀄컴은 삼성전자를 시작으로 LG전자, 모토로라, 소니, 샤오미 등이 출시하게 될 5G 스마트폰에 퀄컴 '스냅드래곤 855'와 'X50' 모뎀 칩을 공급해 나갈 계획이다.

아몬 사장은 "5G 이동통신은 전 세계 모든 국가와 기업들이 거의 같은 속도로 도입을 준비하고 있다"며 "2019년부터 한국, 미국, 유럽, 일본 등에서 5G가 상용화되며, 퀄컴의 모바일 칩셋 스냅드래곤 855가 그 변화의 시작점이다"라고 말했다.

퀄컴에 따르면 스냅드래곤 855는 세계 최초로 멀티 기가비트급 5G를 지원한다. 이 칩셋은 인공지능(AI) 기술과 확장현실(XR)도 통합적으로 지원한다.

더버지는 이번 주 미국 통신사 버라이즌과 AT&T는 기존 X50 LTE 모뎀과 새로운 스냅드래곤855 칩을 포함해 퀄컴 칩을 기반으로 5G 전화 및 핫스팟을 작동하는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