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화면 돌돌 마는 ‘두루마리형 스마트폰’ 특허 취득

입력 2018.12.20 20:42

최근 화면을 절반으로 접는 ‘폴더블폰’이 스마트폰 업계의 새로운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LG전자가 새로운 형태의 ‘두루마리형 스마트폰’에 대한 특허를 취득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다.

안드로이드 관련 전문 소식지 안드로이드헤드라인은 18일(현지시각) LG전자가 미국에서 새로운 두루마리형 스마트폰에 대한 디자인 특허 2종을 최종적으로 취득했다고 보도했다.

LG전자가 미 특허청에서 특허를 취득한 두루마리 형태의 스마트폰 디자인. / 미특허청 갈무리
해당 특허에 따르면 LG전자가 출원한 두루마리형 스마트폰의 모습은 2개의 네모 또는 원통형 막대 안에 필름 형태의 화면이 좌우로 말려 들어있는 형태다. 2개의 막대를 양쪽으로 당기면 안쪽으로 말려있던 화면이 펴지면서 스마트폰 또는 모바일 기기의 대형 화면을 구성하게 된다.

막대의 형태가 다른 것을 제외하면 내부적인 메커니즘 자체는 같은 것으로 보인다. 다만 LG전자는 특허 문건에서 내부에 스크린이 어떤 식으로 말려 들어 가는지에 대한 내용은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LG전자가 취득한 ‘두루마리형 스마트폰’에 대한 디자인 특허는 지난 2016년에 처음 출원됐다. 당시 LG 디스플레이는 CES 2016에서 업계 최초로 자유롭게 구부리고 말 수 있는 플렉시블 OLED의 시제품을 공개한 바 있다.

또 올해 초 열린 CES 2018에서는 무려 65인치 크기의 ‘롤러블 OLED TV’를 공개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업계에 따르면 OLED 화면을 돌돌 말 수 있는 ‘롤러블 디스플레이’ 분야에서는 LG가 가장 앞선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관련 특허도 다수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얼마 전 중국의 한 스타트업과 삼성전자가 잇따라 화면을 접을 수 있는 폴더블폰의 초기형 실물을 공개한 데 이어 LG 역시 2019년에 폴더블 스마트폰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번에 LG가 ‘두루마리형 스마트폰’에 대한 특허를 취득함에 다라 ‘폴더블’을 뛰어넘는 ‘롤러블 폰’의 등장도 멀지 않을 전망이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