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신년사]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변화는 새로운 혁신을 위한 절호의 기회"

입력 2019.01.02 13:56

아모레퍼시픽그룹은 2019년 경영방침을 ‘변화를 즐기자(Exciting Changes)’로 선정했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은 2일 오전 용산 세계 본사 대강당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변화는 새로운 혁신을 해나갈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며 "우리는 두려워하지 말고, 주저하지 말고, 지금의 모든 변화를 즐겨야 한다"고 말했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 아모레퍼시픽 제공
서 회장은 4차 산업혁명과 밀레니얼·Z세대 등 시대와 고객의 변화를 언급하며 "아모레퍼시픽은 그저 화장품을 잘 만드는 회사가 아니라, 그 누구보다 화장품을 가장 잘 이해하고 만드는 회사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K뷰티 유행을 넘어서는 근본적으로 한 차원 높은 목표인 아시안 뷰티를 창조하고 전파하는 일에 모든 의지와 역량을 집중하자"고 말했다.

서 회장은 "아모레퍼시픽의 모든 것은 고객이 결정한다"며 "고객과 멀어지지 않고, 그 중심을 향해 저돌적으로 다가가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혁신상품 개발, 고객경험 향상, 디지털의 변화 등 세 가지 중점 추진과제 실행을 강조했다.

혁신상품 개발과 관련해 서 회장은 ‘초격차’ 키워드를 제시했다. 소비자에 대한 이해와 연구를 바탕으로 남들은 따라올 수 없는 초격차 상품을 개발해야 한다는 것이다.

고객경험 향상에 대해서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경계를 뛰어넘는 옴니 채널의 시대에서 소비자 상호작용을 바탕으로 팬덤을 만들어나가는 것에 매진해야 한다 점을 강조했다,

서 회장은 디지털 활용의 극대화도 요청했다. 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를 다각도로 활용해 멀티 브랜드, 멀티 카테고리, 멀티 채널을 통해 전방위로 고객과 소통해야 한다는 점을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