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식사동 덤핑거리에 가면 배정남처럼 쇼핑할 수 있나

입력 2019.02.17 07:00

최근 ‘미운 우리새끼'에서 모델 배정남이 일산 식사동과 서울 동묘의 구제 거리를 다녀오면서 일산 식사동 덤핑거리가 화제입니다. 방송에서 배정남은 식사동 구제거리에서 옷이 산더미처럼 쌓인 곳을 등산하듯이 올라타며 옷을 고르는 장면이 나왔는데요. 그곳은 일부 허락된 사람만 출입이 가능한 곳이라 일반인은 출입할 수 없습니다. 일산 식사동 덤핑거리를 찾아 일반 시민 출입이 가능한 매장에서 어떤 것을 얼마에 팔고 있을지 살펴봤습니다.

식사동 덤핑거리 바로 가기

일산 식사동 덤핑거리는 구제 옷, 이월 상품, 폐업한 회사의 재고품 등을 판매하는 매장들이 많은데요. 그중 가장 많이 알려진 의류 전문 ‘킴스무역’과 신발 전문 ‘씨카우마트’를 방문했습니다.

◆ 의류 전문 매장 ‘킴스무역’

킴스무역은 구제옷이 아닌 새 제품을 파는 곳입니다. 폐업한 회사의 재고품을 주로 판매합니다. 종류는 남성, 여성, 아동, 유아, 아웃도어 의류 등이 있습니다. 판매되는 브랜드는 다양했는데 처음 보는 브랜드도 많고, 상표가 붙어 있지 않은 제품도 많았습니다.

식사동 덤핑거리 ‘킴스무역’에서 판매되는 제품은 구제가 아닌 새의류만 취급한다고 안내한다.
여성 밍크조끼는 90만원, 밍크코트는 100만~130만원대에 판매되고 있습니다. 여성 핸드메이드 코트는 13만원, 여성 니트라운드는 1만5000원입니다. 1개에 1만원인 여성 어그 부츠는 2개에 1만5000원에 팔기도 했습니다. 눈에 띄는 유명 브랜드의 제품은 없었습니다.

식사동 덤핑거리 ‘킴스무역’에서 여성의류가 현금가 기준으로 핸드메이드 코트가 13만원, 밍크코트가 100만~130만원대에 판매된다.
남성 의류는 넥타이, 양복, 재킷 등이 판매되고 있었는데요. 넥타이는 9900원, 남성 양복 재킷과 바지는 8만원, 코트는 7만원에 판매되고 있습니다. 대부분 생소한 브랜드였습니다.

식사동 덤핑거리 ‘킴스무역’에서 넥타이가 9900원에 남성 양복 재킷과 바지는 8만원에 판매된다.
킴스무역을 방문한 손님들이 아웃도어 제품도 많이 찾는데요. 브랜드는 생소하지만 남성 바람막이는 1만1000원, 여성 바람막이는 3만원에 판매되고 있습니다.

식사동 덤핑거리 ‘킴스무역’에서 바람막이가 1만1000원, 여성 바람막이는 3만원에 판매되고 있다.
이곳에서 쇼핑하려면 단단히 준비해야 합니다. 넓은 매장에 난방 처리가 되지 않아서 춥고, 먼지가 많아 마스크 착용은 필수입니다. 옷은 많은데 안내하는 직원이 없고, 가끔 텍이 붙어있지 않은 옷도 많은데 일일이 확인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매장에 있는 직원은 정리만 할 뿐 안내 직원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신발 전문 ‘씨카우마트’

씨카우마트에는 나이키, 아디다스, 리복 등의 브랜드 제품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종류로는 운동화, 작업화, 축구화, 쪼리 등 다양합니다.

식사동 덤핑거리 ‘씨카우마트’에서 다양한 브랜드의 신발을 판매한다.
나이키 운동화는 7만9000원~10만9000원, 아디다스는 4만5000원~8만9000원, 뉴발란스는 3만5000원~5만9000원에 판매되고 있습니다.

식사동 덤핑거리 ‘씨카우마트’에서 나이키, 아디다스, 뉴발란스 운동화를 판매한다.
씨카우마트에는 발이 큰 사람들을 위한 일명 ‘왕발’ 신발도 판매하고 있습니다. 사이즈는 280~310mm까지 있고, 가격은 7만5000원~9만9000원에 판매하고 있습니다.

식사동 덤핑거리 ‘씨카우마트’에서 발이 큰 사람을 위한 ‘왕발' 사이즈 신발을 판매한다.
컨벤션TV는 인공지능을 바탕으로 생생한 현장 사진을 제공하는 신개념 포토 서비스입니다. 컨벤션TV는 각종 행사, 전시장, 매장을 찾아가 사진을 통해 생생한 현장을 전달해 드립니다. 많은 사람들과 공유하고 싶은 장소 제보받습니다.

촬영문의 : kidsfocal@chosunbiz.com

#컨벤션TV #식사동 #덤핑거리 #배정남 #킴스무역 #모피 #정장 #신발 #나이키 #아디다스 #뉴밸런스 #씨카마우트 #왕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