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9] SKT·도이치텔레콤, 블록체인 신분증 만든다

입력 2019.02.21 13:40

SK텔레콤이 도이치텔레콤과 함께 블록체인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한다. 모바일 신분증 서비스가 상용화되면 각종 본인 확인 절차가 간편하고 안전하게 바뀌게 된다.

SK텔레콤은 25일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19’에서 도이치텔레콤 산하 연구소인 T-랩스와 블록체인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한다고 21일 밝혔다.

SK텔레콤 모델이 모바일 블록체인 신분증을 선보이고 있다. / SK텔레콤 제공
모바일 블록체인 신분증은 일종의 디지털 신분증이다. 신원 확인, 출입 통제, 각종 거래 및 계약 등 본인 확인이 필요한 분야에 활용될 수 있다. 양사는 모바일 블록체인 신분증을 상용화하고, 이를 활용해 새로운 사업을 발굴하는 데 협력한다.

블록체인을 본인 확인에 활용하게 되면 개인정보를 노출할 필요 없이 사용자가 직접 관리할 수 있다.

블록체인 기반 신분증 이용이 활성화되면 각종 티켓 예매, 온라인 공동구매 등 민간 분야뿐 아니라 운전면허증, 정부 발급 신분증, 여권 등으로 확대할 수 있다. 한국과 독일을 오가는 여행객이 양사의 서비스를 간편한 신원 확인 및 가입 절차만으로 이용하는 방식도 가능할 전망이다.

모바일 블록체인 신분증 소개. /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과 도이치텔레콤은 MWC 부스에서 공동 시연을 통해 모바일 블록체인 신분증 작동법을 선보일 계획이다. 관람객은 블록체인을 활용한 가상 ID를 발급받은 후 이를 사용해 양사의 부스에 출입하고 콘텐츠 체험을 통해 토큰을 수집, 경품으로 교환하는 경험을 할 수 있다.

5G 시대는 초연결성을 기반으로 수많은 기기가 연결된다. 신원 확인∙인증의 개념을 사물 ID로 확장하면 블록체인 기반 신분증이 훨씬 더 많은 분야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도이치텔레콤 존 칼리안 T랩스장은 "이번 협력이 서로 다른 기업∙기관에서 발급한 디지털 신분증을 상이한 생태계에서도 공용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사례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오세현 SK텔레콤 블록체인/인증유닛장은 "모바일 블록체인 신분증은 출입관리, 온∙오프라인 로그인, 각종 계약 등 분야에 활용될 수 있다"며 "이번 협력을 시작으로 블록체인을 통한 ICT 분야 혁신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강조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