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4차산업혁명 대응 논의하는 제3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 개최

입력 2019.02.22 16:30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부의장)이 주재하는 제3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이하 과기관계장관회의)가 22일 오후 대한2상공회의소에서 개최됐다. 과기관계장관회의는 4차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가 과학기술 연구 개발 예산을 대규모 집행하는 가운데 연구개발이 체계와 규모를 갖출 수 있도록 2018년 말부터 열고 있다.

.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이번 회의는 ‘국가 연구개발(R&D)의 사회적 역할 강화’와 ‘사람중심의 국가R&D혁신’을 논의했고, 이 회의에는 연구개발 주요 부처는 물론 일선 현장대응 부처(경찰청, 소방청, 해경청)와 민간 전문가가 참가했다.

관계부처 장관은 ‘재난·안전 R&D투자 혁신방안’, ‘글로벌 과학기술 인력 유치 및 활용방안’, ‘2030년을 향한 중장기 이공계 청년 연구인력 성장지원 방안’ 등 총 세 가지 안건을 논의했다.

‘재난·안전 R&D투자 혁신방안’으로 정부는 재난·안전 R&D 특성에 맞는 분류체계를 신설해 R&D 투자의 일관성·연속성을 확보한다. 대형·복합화되는 재난 대응과 지역·현장의 수요 반영 등을 위해 SAFE 투자 모델(복합재난, 지역현안, 실수요 등을 고려한 투자결정과 성과관리 등의 R&D 환류체계 강화를 위한 투자모델)을 구축·적용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재난·안전 범부처 협의체’에 지방자치단체를 포함하는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글로벌 과학기술 인력 유치 및 활용방안’으로 정부는 첨예한 기술경쟁이 일어나는 국제환경에서 전 세계 우수 연구인력이 우리나라의 연구개발에 참여할 수 있는 통로를 확대‧강화하기로 했다. 국제 연구인력 교류 지원 사업을 확대하고, 정주‧연구환경을 개선하며, 해외 인력의 적재적소 유치를 위한 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범부처적인 정책설계 기반 마련을 위해 교육부, 산업부 등 관련부처와 함께 협력해 해외 고급인력 관리 시스템 구축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2030년을 향한 중장기 이공계 청년 연구인력 성장지원 방안’으로 정부는 우수 인재들이 이공계 대학원에 진학해 차세대 핵심 연구자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체계를 확충한다.이공계 연구직업의 매력도를 높이고, 기술분야별 인력수급 불일치(미스매치)를 해소하기 위한 8가지 추진과제를 마련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