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중국 상해서 ‘2019 OLED 파트너스 데이’ 개최

입력 2019.03.17 12:17

LG디스플레이가 글로벌 최대 TV 시장인 중국에서 OLED TV 대세화를 위한 행보에 나섰다.

LG디스플레이는 15일 중국 상해에 위치한 더블트리 힐튼호텔에서 LG전자·스카이워스·콩카·창홍·하이센스·소니·필립스 등 TV 제조사와 수닝·징동닷컴 등 유통 업체 등 140명을 초청한 가운데 ‘2019 OLED 파트너스 데이 행사를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 오창호 LG디스플레이 TV사업부장과 이상훈 TV 영업/마케팅그룹장은 참석자와 그동안 OLED가 이룩한 성과에 대해 공유했다. 또 OLED의 가치와 미래 비전에 대한 공감을 바탕으로 향후 중국 OLED시장의 빠른 확대와 글로벌 시장 선도 기반을 다지기 위해 상호 협력하자는 결의를 다졌다.

LG디스플레이 TV사업부장 오창호 부사장이 '2019 OLED 파트너스 데이' 행사에서 중국 OLED 사업 전략을 주제로 발표하는 모습. / LG디스플레이 제공
오창호 LG디스플레이 TV사업부장은 이날 OLED 중국 시장 전략 발표를 통해 "LG디스플레이는 세계 소비자에게 더 나은 디스플레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LCD에서 OLED로의 체질 개선을 진행 중이다"라며 "2019년은 세계적으로 OLED가 크게 성장해 진정한 OLED 시대가 도래할 것이며 그 중심에 중국이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시장조사기관 AVC의 동민 흑색가전 부총재는 이날 초청 발표에서 "중국 프리미엄 TV 시장의 잠재력이 상당히 크다"며 "중국 TV 제조사가 OLED를 주력제품으로 내세움에 따라 OLED TV는 프리미엄 시장에서 더 많은 점유율을 차지하게 될 것이고, 이는 전체 TV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시장조사기관인 IHS에 따르면 2019년 중국 OLED TV 시장은 2018년 대비 70% 증가하는 등 가장 빠른 속도로 성장할 전망이다.

LG디스플레이의 OLED TV 패널 생산량도 현재 광저우에 짓고 있는 8.5세대 OLED 공장이 2019년 하반기 가동되면, 현재 월 7만장(유리기판 투입기준)에서 월 13만장으로 늘어나게 된다. 향후 하이센스와 스카이워스 등 중국의 주요 TV 제조사는 더욱 안정적인 패널 공급과 밀착지원을 받을 수 있다.

오창호 LG디스플레이 TV사업부장은 "중국은 OLED 패널을 생산하는 제 2의 핵심기지가 될 것이다"라며 "이곳에서 LG디스플레이는 고객과 함께 최고의 OLED 제품을 선봬 OLED 대세화를 앞당길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14일부터 17일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AWE 2019’에 참가해 10종의 최신 OLED 제품을 선보였다. 중국가전제품협회가 개최하는 AWE는 800개 업체가 참여하고 30만명이 방문하는 중국 최대 가전 전시회다. LG디스플레이의 88인치 8K 크리스탈 사운드 OLED는 중국가전제품협회가 선정한 올해의 최고 혁신상을 수상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