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6명의 KT IT서포터즈, 전국서 '지식 나눔'

입력 2019.03.29 10:51

2019년 106명의 KT 소속 IT서포터즈가 전국을 돌며 지식 나눔 활동에 돌입한다.

KT는 28일 대전에 있는 KT인재개발원에서 ‘2019년 KT 그룹IT서포터즈 발대식’을 갖고 정보격차 해소와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활동에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KT는 28일 대전 KT인재개발원에서 ‘2019년 KT 그룹IT서포터즈 발대식’을 개최했다. 이선주(사진) KT 홍보실 지속가능경영단장은 발대식에서 국민기업 KT의 IT 지식나눔 활동의 중요성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 KT 제공
KT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으로 자리잡은 후 12년째 활동을 이어온 IT 서포터즈는 전∙현직 KT 직원(72명)과 KT 그룹사 직원(34명) 등 총 106명이 참여한다. 이들은 IT전문가 양성 교육을 수료한 뒤 직접 ICT 지식 나눔을 통한 정보격차 해소 활동을 진행한다.

올해는 민∙관 협력모델 발굴 및 유관기관과의 공조를 기반으로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을 위한 ICT 강사 양성, 치매 예방 교육 등 ICT 교육을 통한 사회 문제 해소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KT는 노인인력개발원 등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노노케어(老老케어) 강사 양성 ▲치매예방 지도사 양성 ▲장애인 맞춤형 자격증 취득 교육 등 일자리 창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KT는 2018년 11월 교육부가 인증한 교육기부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4차 산업혁명을 이끌어 갈 미래인재 양성을 목표로 학생 대상 소프트웨어 코딩 교육을 집중적으로 시행한다. KT DS 등 KT그룹 IT 전문가 직원이 그 역할을 담당한다.

2019년 KT그룹 IT서포터즈에 합류한 심윤지(47세, KT DS 퇴직자)씨는 "KT 재직 중 익혔던 IT 관련 지식을 정보 소외계층과 나눌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게 돼 행복하다"며 "앞으로 내 강의를 필요로 하는 곳은 어디든 달려가 IT 나눔을 실천하며 보람을 느끼고 싶다"고 말했다.

이선주 KT 홍보실 지속가능경영단장은 "KT는 그룹 차원에서 IT 업(業)의 특성을 살린 ‘IT서포터즈’ 활동을 12년간 지속해오고 있다"며 "국민기업으로서 더욱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IT 지식나눔 활동을 진행해 일자리 창출, 치매예방 등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선주 #지속가능경영단 #IT서포터즈 #k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