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로 농촌의 일상을 바꿉니다”

입력 2019.04.09 10:00

LG유플러스가 5G로 농촌의 일상을 바꾼다. LG유플러스는 농협중앙회와 손잡고 농가소득 5000만원 시대와 농업인 복지·안전 증진 및 농촌 삶의 질 향상을 위한 ICT융복합사업 공동 추진에 뜻을 모았다.

LG유플러스와 농협중앙회는 9일 서울 서대문구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김병원 농협중앙회 회장 등이 참석해 이같은 내용을 담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 LG유플러스 제공
이번 협약은 농촌의 새로운 활력 창출과 ICT기술을 활용한 농업인의 복지 증진, 농가소득 증대 지원이 목적이다. LG유플러스가 보유한 ICT기술과 통신 인프라를 활용한 관련 사업을 농협중앙회가 전국 농촌지역 대상 진행해 양사가 보유한 자원과 역량을 활용한다.

LG유플러스와 농협중앙회는 정보통신기술 융복합사업 및 생산·유통분야 정보통신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ICT융복합사업은 LG유플러스의 통신망과 사물인터넷(IoT) 및 관제시스템 등 첨단 ICT기술을 적용한 ‘농가소득·편의 솔루션’과 ‘안전·보안 솔루션’ 구축이 핵심이다.

농가소득·편의 솔루션에는 돼지의 출하체중 점검을 통해 출하 적기를 판단하는 ’양돈장 모니터링’, IoT 기반 바이오캡슐로 소의 건강을 관리해 한우 출하성적 향상 및 젖소의 유질향상을 돕는 ’소 탐지 솔루션’ 등 농가 상황에 맞는 스마트팜 관제 서비스가 있다.

안전·보안 솔루션으로는 ▲농업용 농약살포 ‘스마트드론’ ▲유해동물 감지 및 차단과 농작물 도난방지를 위한 ’지능형 CCTV’ ▲농기계 고장관련 주요항목 사전진단, 실시간 모니터링의 ‘농기계 관리’ ▲화재 발생 시 농가의 빠른 대비를 도와 피해를 최소화하는 ’IoT화재관리’ 등을 준비 중이다.

LG유플러스는 농협중앙회와 기존 운영 중인 농업인행복콜센터 운영 확대 사업을 추진한다. 농업인행복콜센터는 70세 이상 취약 계층 농업인에게 말벗 안부전화와 생활 불편사항, 소득증대 전문상담을 제공하는 농촌 어르신 대상 맞춤 복지서비스다.

LG유플러스는 상반기 내 농업인행복콜센터 전용 전화기 1만대를 추가 보급해 고령 농업인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전망이다.

LG유플러스와 농협중앙회는 농촌지역 어르신 호흡기 건강을 위해 공기청정기 100대를 상반기 내 농촌지역 마을회관 등 시설에 지원한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농촌을 더 살기 편한 곳, 찾아오고 싶은 곳으로 만드는 데 기여하고 향후 5G 통신기술을 활용하면 농촌의 일상을 바꿀 수 있을 것이다"라며 "앞으로 고유한 통신기술 역량 기반 사회공헌활동으로 도농간 인프라 격차를 해소하고 활력 넘치는 농촌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