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저가 구간 데이터 25% 더”…이통사 LTE 요금제 혜택 경쟁 재점화

입력 2019.05.15 15:17 | 수정 2019.05.15 16:59

SK텔레콤이 최근 5G 요금제 프로모션 확대에 이어 LTE 저가 요금제 구간에서도 데이터 제공량을 늘리는 등 고객 혜택 강화에 나섰다. KT와 LG유플러스 등 경쟁사의 맞대응 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SK텔레콤은 17일부터 LTE 요금제 ‘T플랜’을 개편한다고 15일 밝혔다. 새 T플랜은 2018년 출시된 기존 T플랜과 월정액이 같다. 3만~4만원대 저가 구간 기본 데이터 제공량을 25% 늘리고 전 구간의 콘텐츠 혜택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SK텔레콤 모델이 T플랜 가족 공유 혜택을 소개하는 모습. / SK텔레콤 제공
새 T플랜은 ▲세이브(월3만3000원, 1.5GB) ▲안심2.5G(월4만3000원, 2.5GB+400Kbps) ▲안심4G(월5만원, 4GB+1Mbps) ▲에센스(월6만9000원, 100GB+5Mbps) ▲스페셜(월7만9000원, 150GB+5Mbps) ▲맥스(월10만원, 완전무제한) 등 6종으로 구성됐다.

세이브와 안심2.5G는 기존 T플랜 스몰(월3만3000원, 1.2GB), 레귤러(월4만3000원, 2GB) 대비 기본 데이터 제공량을 25% 늘렸다. 현재 이통사 저가 요금제 중 가장 많은 제공량이다.

세이브는 ‘T가족모아데이터’ 공유가 제한된다. 하지만 스페셜, 맥스의 데이터 선물하기를 통해 8GB(기존 4GB)까지 공유 받을 수 있다. 기존 T플랜 스몰 고객을 살펴보면 ‘T가족모아데이터’ 가입률이 10%대로 저조한 반면 기본 제공량 초과 사용 비중은 40%가 넘었다.

새 T플랜은 전 구간에서 ‘플로 앤데이터(월 7900원)’와 ‘푹 앤데이터(월 9900원)’를 할인 또는 무료 제공한다. 맥스는 기존 T플랜 인피니티의 VIP팩을 ‘플로·푹 모두 무료’, 스페셜은 기존 T플랜 패밀리의 분실파손보험 지원을 ‘분실파손보험 50%할인’과 ‘플로 또는 푹 무료’로 각각 혜택을 변경한다.

SK텔레콤은 고객 혼선을 막기 위해 새 T플랜 보다 혜택이 낮은 요금제인 기존 T플랜과 밴드데이터의 일부 요금제에 대한 신규 가입을 6월17일부터 중단한다. 기존 T플랜과 밴드데이터를 이용 중인 고객은 기존 혜택을 그대로 유지할 수 있다.

KT와 LG유플러스는 SK텔레콤에 맞대응해 LTE 요금제 데이터 제공량을 늘릴 계획이다. 조만간 SK텔레콤과 비슷한 수준으로 LTE 요금제 수정안을 과기정통부에 신고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통업계 한 관계자는 "경쟁사가 혜택을 강화한 만큼 그에 상응하는 수준으로 데이터 제공 혜택을 늘리는 방향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통3사는 LTE 요금제 데이터 제공량을 점차 늘릴 계획이면서도 요금 인하는 검토하지 않을 방침이다. LTE 가입자의 5G 가입자 전환이 절실한 상황에서 자충수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선택약정할인율 상향, LTE 100GB 요금제 출시 등 요금 인하 여파로 무선수익이 악화된 가운데 더이상 물러설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통업계 한 관계자는 "가입자당월매출(ARPU)이 장기간 하락 추세에 있어 데이터 제공량은 점차 늘리더라도 요금 인하는 부담스럽다"며 "5G 가입자 추이에 따라 LTE 혜택 강화가 연동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