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LG CNS 지분 매각 "사업경쟁력 제고 전략적 옵션 검토중"

입력 2019.06.12 12:26

"LG CNS의 사업경쟁력 제고를 위해 다양한 전략적 옵션을 검토중이며 구체적인 내용이 결정되는 시점 또는 1개월 이내에 재공시하겠다."

12일 LG그룹 지주사 (주)LG가 보유 중인 그룹내 시스템통합 계열사(SI)인 LG CNS 지분 37.7%를 매각하기 위해 매각주관사로 JP모건을 선정했다는 국내 언론 매체의 보도와 관련해 공시를 통해 "검토중이나 확정된 것은 없다"고 전했다.

LG 본사 사옥 트윈타워. / LG전자 제공
LG CNS는 시스템통합, 아웃소싱, IT 인프라 솔루션 등을 주요 사업으로 지난해 매출 3조1177억원, 영업이익 1871억원의 실적을 올렸다. 시장에서는 LG CNS 지분 37.3%의 매각 대금이 약 1조원 수준일 것으로 보고 있다.

시장에서는 LG CNS 지분 매각과 관련해 LG가 신성장 동력에 투자할 여력을 확보함은 물론 공정거래법 전면 개정안을 앞두고 일감몰아주기 규제 대상에서 벗어나기 위한 선제 대응을 펼친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지난해 8월 공정위가 발표한 공정거래법 전면 개정안에 따르면 오너 일가가 지분 20%이상 보유한 기업이 자회사 지분 50%이상 갖고 있을 경우 ‘일감몰아주기 대상’에 포함된다. LG CNS의 특수관계인 지분율은 지난해 말 기준 87.3%로, (주)LG(85.1%)가 최대주주다. 개정된 법에 따라 ‘일감몰아주기’ 대상을 피하려면 (주)LG의 지분율을 50%미만으로 낮춰야 한다. 구광모 LG 회장 등 오너 일가의 (주)LG 지분율은 46.6%다.

#LG #LGCNS #매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