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길동 된 DHC코리아 "DHC 텔레비전 무관하다"

입력 2019.08.13 17:46 | 수정 2019.08.13 18:09

DHC코리아가 최근 물의를 일으킨 DHC 텔레비전과 선긋기에 나섰다. 그러면서도 DHC 텔레비전 관련 문제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서는 사과했다.

13일 오후 5시 김무전 DHC코리아 대표는 공식 사과문을 통해 "최근 문제가 된 ‘DHC 텔레비전’ 방송에 대해 본사와 확인하는 과정에서 빠른 입장발표를 하지 못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입장을 밝혔다.

DHC 코리아가 13일 오후 5시에 공식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렸다./ DHC 홈페이지 갈무리
DHC 텔레비전과 관계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이번 방송은 DHC 코리아와는 무관하다는 것이 김 대표 주장이다.

DHC는 앞서 일본 본사 자회사 DHC-TV에서 "한국은 원래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 "일본이 한글을 통일해 지금의 한글이 탄생했다"는 발언이 방송돼 물의를 빚었다. 이에 H&B스토어 올리브영과 롭스, 랄라블라는 DHC 제품 판매를 중단했다.

김무전 대표는 "DHC코리아는 대표를 포함한 임직원 모두가 한국인이기 때문에 고객과 같은 감정으로 방송을 확인했다"며 "해당 방송 내용은 DHC코리아와 무관하게 본사의 자회사가 운영하는 채널이다. 이에 대해 DHC코리아는 어떤 참여도 하지 않고, 공유도 받지 못하는 상황이다"라고 전했다.

한국과 한국인을 비하하는 방송을 중단할 것을 지속 요청하겠다는 입장도 내비쳤다. 김 대표는 "과거 발언을 포함한 ‘DHC텔레비전’ 출연진의 모든 발언에 DHC 코리아는 동의하지 않는다"며 "앞으로도 ‘DHC텔레비전’과는 다른, 반대 입장으로 이 문제에 대처할 것을 공식적으로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댓글 차단 대처에 대해서는 "갑작스럽게 발생한 상황에서 깊게 생각하지 못했다"며 "댓글 제한같은 미숙한 대처로 더 큰 실망감을 안겨드린 부분에 대해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현재 DHC SNS 계정 댓글 차단 기능은 해제된 상태다.

DHC코리아의 이 같은 입장 발표에도 불구하고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분노가 식지 않는 분위기다.

일부 네티즌은 DHC가 홍길동이냐며 호부호형을 못하고 있다고 지적한다. 한 네티즌은 "DHC코리아 본사가 DHC이니 아버지가 DHC인데 DHC코리아가 우리는 별개다 하면 아버지를 아버지라 못하는 것이다"라며 "DHC TV가 본사인 DHC 자회사니 결국 DHC코리아 형제나 마찬가진데 그걸 또 별개다 하면 형을 형이라 못하는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