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OTT ‘웨이브’ 요금상품 3개로 단순화

입력 2019.08.23 16:09

9월 18일 출시를 앞둔 통합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웨이브'의 요금 모델 윤곽이 드러났다. 지상파3사의 OTT서비스 ‘푹'이 수십가지의 요금제가 있었다면 ‘웨이브' 요금제는 3개 수준으로 단순화한다. 경쟁사로 꼽히는 글로벌 OTT 넷플릭스도 요금제가 3개다.

23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방송 산업 활성화와 미디어 콘텐츠 해외 진출 전략' 세미나에 참석한 김용배 한국콘텐츠연합플랫폼 부장은 대략적인 ‘웨이브'의 대략적인 추진 현황을 밝혔다.

김용배 콘텐츠연합플랫폼 부장./ 류은주 기자
김 부장은 "아직 디테일하게 정리가 안 된 부분이 있다"며 "기존의 푹은 화질, 동시접속, 제휴 상품 등에 따라 여러 요금제를 만들다보니 수십가지의 상품이 있었만, 웨이브는 3개의 상품 정도로 단순화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 푹에 없었던 해외드라마, 영화, 프로야구 등의 e스포츠 같은 새로운 콘텐츠를 금액 변동 없이 보강할 것이다"고 말했다.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 대규모 투자할 계획은 아직 없다. 김 부장은 "넷플릭스의 ‘킹덤'처럼 제작비가 100억이 넘는 대작을 독점 제공하는 것은 아직 100만명 정도의 가입자밖에 없기 때문에 수익을 내기 힘들다"며 "향후 400~500만명 정도로 가입자가 늘어난 이후 순수한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을 본격화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해외 진출에 대한 계획도 내놨다. 김 부장은 "동남아 시장이나 미주, 유럽 시장까지 단계적으로 진출을 준비하려고 한다"며 "글로벌 플랫폼보다 더 많은 CP 수익을 가져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OTT 관련 규제에 대한 사업자로서의 입장도 밝혔다. 김 부장은 "한국의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잡기 위해 세금, 망 이용대가 역차별 문제 해소 위주로 통합방송법의 방향을 잡아야 한다"며 "유료방송과 유사한 규제를 통해 형평성을 추구하려면, 이에 대한 명확한 기준부터 데이터로 입증해야 한다"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