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폰 배터리 이용시간 대폭 늘어난다

입력 2019.08.25 11:09

갤럭시노트10+ 5G 테스트 결과 약 65% 증가

KT는 5G 배터리 절감 기술(C-DRX) 전국 확대 적용을 마쳤다.

KT는 2017년 국내 최초 LTE C-DRX 기술을 전국망에 적용했던 네트워크 기술력을 기반으로 서울·수도권, 강원, 부산, 울산, 경남 등의 지역에 우선적으로 5G C-DRX 기술을 적용한 데 이어, 8월1일 5G C-DRX 기술 전국망 확대 적용을 완료했다고 25일 밝혔다.

KT 고객 배터리 사용 시간이 최대 65% 늘어난다./자료 KT
KT는 C-DRX 전국망 적용과 함께 지난 20일 사전예약자 개통을 시작한 ‘갤럭시 노트10/10+ 5G’ 단말에도 배터리 절감 기술 적용으로 ‘갤럭시 S10 5G’ 이상의 배터리 절감 효과가 있음을 확인했다.

ICT 표준화 및 시험인증기관인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가 ‘갤럭시노트10+ 5G’ 모델로 5G C-DRX 기술 적용 전후 배터리 사용시간을 테스트한 결과, 사용시간이 최대 4시간 21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테스트 방식은 동일한 환경에서 동일 서비스(유튜브 동영상 스트리밍)를 이용해 배터리 소모 시간을 측정했다. 그 결과 C-DRX를 적용한 경우 단말 배터리가 최대 11시간 4분, 최소 10시간 24분간 지속한 반면 C-DRX를 적용하지 않은 경우 최대 6시간 57분, 최소 6시간 43분간 동작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배터리 사용시간이 약 65 % 증가한 것으로 ‘갤럭시 S10 5G 모델’에 C-DRX를 적용 했을 때보다 약 4% 가량 효과가 늘어난 결과다.

KT는 국내 최초 5G C-DRX 전국망 확대 적용과 더불어, 5G First 전략을 기반으로 단순히 데이터 속도뿐만 아니라 전국 최대 커버리지와 지연시간(Latency), 배터리 사용시간 등 5G 사용자들이 기대하는 체감 품질을 제공할 수 있는 특화된 네트워크로 KT만의 차별화된 1등 5G 서비스를 만들어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수길 KT 네트워크연구기술지원단 상무는 "KT는 LTE에 이어 5G에서도 가장 먼저 C-DRX 기술을 전국 확대 적용해 전국 어디서나 고객들이 배터리 절감효과를 누릴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KT만의 차별화된 네트워크 혁신 기술로 고객 만족을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