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궤도선 발사 2020→2022년으로 지연

입력 2019.09.10 11:36 | 수정 2019.09.10 13:00

한국 기술로 만든 달 궤도선은 2020년 12월 우주로 향할 예정이었지만, 궤도선 중량 증가와 연료 등 이슈로 2022년 7월로 지연된다. 정부는 달 궤도선 개발 일정을 19개월 연장하고, 목표 중량을 기존 보다 128㎏ 늘린다. 그동안 연구 현장 관계자는 궤도선 중량 증가에 따른 연료 부족 현상과 임무기간 단축 가능성 등 우려를 제기했는데, 정부는 이를 수용해 기본 계획을 변경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10일 오전 10시 열린 국가우주위원회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이하 우주실무위)에서 달 탐사 사업 주요 계획 변경안을 심의·확정했다고 밝혔다. 우주실무위는 우주개발진흥법 제6조에 따라 우주개발 관련 사항을 심의하는 국가우주위원회의 업무 효율성을 높이는 위원회다.

최원호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이 10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달탐사 변경 계획에 대해 발표하는 모습. / 이진 기자
우주실무위는 달탐사사업단과 우주분야 전문가를 모아 점검평가단을 운영했다. 점검평가단은 달 궤도선 개발 일정 종료 시점을 2020년 12월에서 2022년 7월로 변경했다. 궤도선 목표 중량은 550㎏에서 678㎏으로 증가한다.

정부는 2017년 8월 달 궤도선 예비설계를 끝냈고, 이후 상세 설계와 시험모델 개발 등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기술적 한계에 따른 경량화 어려움으로 중량을 목표(550㎏)보다 128㎏ 늘렸다.

연구 현장에서는 678㎏급 궤도선으로 임무 수행이 가능하다는 의견과 함께 재설계가 불가피하다는 의견이 대립했다. 과기정통부는 정확한 원인 규명과 해법 마련을 위해 항우연 중심의 자체 점검을 실시했다. 이후 1월부터 8월까지 우주분야 외부 전문가로 구성한 점검평가단을 운영했다. 점검평가단은 경량화에 대한 항우연의 기술적 한계를 수용해 ▲현 설계 유지를 통한 목표 중량 678kg으로 조정 ▲2022년 7월 이내 달 궤도선 발사 ▲임무궤도 최적화를 통한 임무기간 1년 유지 등을 제안했다.

최원호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2017년 달 궤도선 사업 계획을 현실화하며 탑재체 무게를 550㎏으로 하겠다는 공격적 목표를 세웠었다"며 "연구현장 등 의견을 반영해 무게를 늘렸고, 개발 일정을 연장하게 됐다"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