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가 안심 부동산 매물 분석…”이 아파트는 거래해도 OK”

입력 2019.09.19 09:36

부동산 정보 앱 다방이 인공지능(AI) 기술을 도입한 서비스를 출시했다. AI가 다방에 등록된 매물의 등기부등본과 건축물대장 등을 자동으로 분석해 거래해도 안전한 매물인지 보여준다.

다방을 운영하는 스테이션3은 SK주식회사 C&C와 법무법인 한결과 함께 부동산 AI 분석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서비스는 AI 분석을 기반으로 소비자가 매물의 거래안전등급을 확인할 수 있다.

다방 AI분석 이미지./ 다방 제공
AI분석은 부동산 매물의 거래 안전등급을 ▲안전 ▲양호 ▲안전장치 필요 등 총 3등급으로 구분해 노출한다. 근저당권이나 전세권, 임차권 등이 설정되지 않은 안전등급 매물은 "문제점이 발견되지 않았어요"라는 메시지가 뜬다.

양호등급은 매물에 전세권이나 임차권, 근저당권 등이 하나 이상 설정된 매물이다. 이 경우 "아래 사항을 확인한다면 괜찮아요"라는 문구와 함께 거래 전 확인해야 할 사항이 뜬다. 권리관계 확인이 필요한 ‘안전장치 필요' 등급의 경우 "중개사님과 상담해 신중하게 거래하세요"라는 문구를 노출한다.

다방은 거래 금액이 큰 서울과 경기, 부산 지역 아파트와 오피스텔 매물에 AI 분석 서비스를 우선 적용한다. 향후 서비스 적용범위를 다세대·다가구 주택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스테이션3과 SK(주)C&C, 법무법인 한결은 해당 서비스를 공인중개사 회원을 대상으로 시범운영해왔다. 8개월 간의 시범운영기간 동안 총 6000여건 매물에 대한 권리분석보고서를 발행했다. 이 성과를 바탕으로 이번에 일반 이용자 대상 서비스로 확대했다.

박성민 스테이션3 사업본부장은 "다방 앱에 새로운 기술을 적극 도입해 부동산 시장의 고질적인 문제와 불편함을 하나씩 해결해가겠다"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