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마스크 판매한 공영홈쇼핑 사과…한지 리필 마스크 구매자 전원에 '환불'

입력 2020.03.02 16:45

가짜 KIFA 인증 마스크를 판매한 공영홈쇼핑이 전액 환불을 결정했다. 공영홈쇼핑은 국민이 믿고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는 ‘공적마스크’ 판매처로 지정됐는데, 가짜 마스크를 판매한 사실이 알려지며 신뢰도에 치명상을 안게 됐다.

한지리필마스크 모습. / 공영홈쇼핑 홈페이지 갈무리
공영홈쇼핑은 2일 ‘한지 리필 마스크’를 전액 환불하겠다고 밝혔다. 해당 상품은 공영쇼핑 온라인몰을 통해 판매된 제품으로, 공영홈쇼핑은 제조사가 아닌 중간유통업체(벤더)를 통해 제품을 납품 받았다.

유통업계에 따르면, 공영홈쇼핑이 판매한 제품은 한국원적외선협회(KIFA)의 인증을 받은 제품으로 기재됐지만 사실과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공영홈쇼핑은 2만9000명쯤의 고객에게 한지 리필 마스크를 판매했으며, 배송을 완료했거나 미배송 고객 전원에게 개별 연락을 통해 안내할 예정이다.

공영홈쇼핑 측은 ‘불미스러운 일로 불편을 끼친 점 사과한다’며 ‘KF 인증 제품만 판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