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리얼 5G’가 온다

입력 2020.03.20 06:00

업계와 공동 추진 ‘5G+ 전략 향후계획’ 반영

하반기 정부 주도로 ‘리얼 5G’인 초고주파 5G 투자가 본격 시작된다. 현행 5G보다 훨씬 더 빠른 속도를 구현한다. 스마트팩토리·가상현실(VR)콘텐츠·원격진료 등 기존에 불가능했던 다양한 서비스가 가능해진다.

19일 정부 및 업계에 따르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5G+ 전략 추진 현황 및 향후계획’을 잠정 확정한 것으로 파악됐다. 과기정통부는 이날 장석영 과기정통부 2차관 주재로 ‘5G+ 실무위원회’를 개최해 이를 업계와 점검했다.

19일 영상회의로 진행된 5G+ 실무위원회에서 장석영 과기정통부 차관이 모니터를 응시하고 있다. 이날 위원회에서는 초고주파 5G 등 5G+ 추진계획 논의가 있었다./자료 과기정통부5G+ 향후계획에는 초고주파 5G 투자 계획과 이를 활용한 부가산업 내용이 포함됐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이동통신사들이 하반기에는 초고주파 5G 투자에 나서기로 했다”며 “다만 당장 새로운 부가 비즈니스가 열릴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위원회에 참석한 산업계도 초고주파 5G 투자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나타냈다. 리얼 5G는 고부가 후방산업 발전 가능성이 커, 업계는 정부 차원의 공격적인 투자 지원을 당부했다.

위원회에 참석한 관계자는 "우리나라는 5G 장비와 스마트폰에서 높은 경쟁력을 보유한 삼성전자가 존재하기 때문에 앞으로 열릴 ‘리얼 5G’ 시장에서 높은 잠재력을 보유한다"며 "기술적으로 충분히 검증된 기술인 만큼 통신사와 협력 중소기업이 힘을 합치면 상당한 국가적 성과 창출이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하반기 인프라 구축에 착수해도 바로 결실로 이어질지는 지켜봐야 한다. 코로나19 여파로 통신업계의 실적 저하 및 지난해부터 이어진 5G(3.5Ghz) 투자로 재원이 많지 않아 리얼 5G 투자에 소극적 일 수 있다.

산업계 관계자는 "통신사는 인프라 투자 부담을 갖고 있고 스마트폰 제조사는 3.5Ghz 전용 5G 스마트폰을 모두 소진해야 한다"며 "초고주파 5G 투자가 시장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은 분명하지만 모든 인프라와 단말기 준비에는 좀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홍인기 경희대 전자공학과 교수는 "기존 5G망과 달리 초고주파 대역은 800Mhz의 광대역폭을 사용할 수 있어 다양한 서비스 구현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5G는 일반적으로 ‘6Ghz 이하(서브6)’와 초고주파인 28Ghz대역으로 나뉜다. 우리나라(3.5Ghz)가 채택한 서브6 대역은 속도는 느리지만 전파도달 범위가 넓다는 장점이 있다. 속도가 느려 ‘무늬만 5G’라는 비판을 받는다.

28Ghz 대역은 진폭이 밀리미터 단위로 작아 ‘밀리미터웨이브(Mmwave)’로 불린다. 주파수 전파가 직진성이 강해 전파 속도가 빠른 게 특징이다.

기존 4G LTE 백본망 이용이 가능한 3.5Ghz와 달리 28Ghz에서는 대용량 데이터 처리를 위한 백본망 등 후방 인프라 투자가 필요하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