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 데이터 표준화, 'K-동맹' 나섰다

입력 2020.11.18 15:10

정부가 10월 발표한 ‘미래자동차확산및시장선점전략’의 일환으로 자율주행서비스를 활성화하기 위한 민관 합동 ’자율주행차 데이터 표준 K-동맹‘이 결성됐다.

자율주행차 커넥티드 기술 개념도 / IT조선 DB
산업통상자원부는 정부와 지자체, 민간이 참여하는 자율주행차 데이터표준의 개발․활용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는 자율주행 실증단지를 운영하는 서울시, 경기도, 대구시, 세종시 등 4개 지자체와 자율주행차를 개발하는 현대자동차, 표준개발협력기관인 표준협회 등이 참여한다. 2021년 상반기까지 데이터 분류와 정의, 데이터 표현형식 등의 국가표준을 마련해 데이터 호환성을 확보해 국제표준 선점 경쟁에 나서는 것이 이들 목표다.

MOU를 기반으로 산업부(국표원)와 표준협회는 10월 결성한 ‘자율주행차데이터표준화위원회’를 통해 데이터 표준개발, 표준제정 및 보급확산을 지원할 계획이다.

각 지자체는 실증단지에서 수집한 자율주행 데이터를 제공하는 한편, 실증단지 사업에 개발된 국가표준을 적용하고 검증을 통해 데이터 신뢰성 확보에 나선다.

현대자동차는 표준화가 필요한 데이터 분야를 제시하고, 지자체 실증단지에서 제공하는 데이터를 자율주행차개발에 활용할 방침이다.

자율주행차 데이터 표준화는 레벨4 자율주행차 상용화 달성을 위한 선결과제로 꼽힌다. 자율주행차 데이터는 차와 도로, 교통신호 등에서 수집·활용되는 정보다. 차와 차(V2V), 차와 인프라(V2I) 간 통신이 작동하려면 데이터 형식 등의 표준화가 필수적이다.

현재 서울시 등 자율주행차 실증 사업을 추진하는 지자체들은 미국단체표준을 참고해 데이터를 수집한다. 미 단체표준은 근거리통신 지능형 교통망(ITS)용으로 개발된만큼 서비스 적용에 한계가 있다는 것이 산업부측 설명이다.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기업,지자체,정부가 연대와 협력을 통해 자율주행차 데이터 표준 K-동맹을 결성, 자율주행차 시장을 선도하는데 꼭 필요한 골든타임을 확보했다"며 "국가표준 데이터를 통해 실증단지 간 데이터 서비스의 상호 호환성 확보 뿐 아니라 전장부품, 보험상품 등과 같은 다양한 신사업이 탄생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안효문 기자 yomun@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