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훈 키다리스튜디오 대표, 자회사 레진도 이끈다

입력 2021.02.24 10:29

웹툰 플랫폼 레진코믹스를 운영하는 레진엔터테인먼트는 23일 이사회 결의를 통해 김영훈 키다리스튜디오 대표를 신임 대표로 선임했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김 대표는 레진엔터테인먼트와 키다리스튜디오, 키다리이엔티 등 3개 회사의 대표직을 수행하게 된다.

김영훈 대표 / 레진엔터테인먼트
김영훈 대표는 다우기술 창립멤버로, 2008년~2016년까지 다우기술 대표를 맡았다. 2017년부터는 키다리스튜디오 이사회 의장직을 수행 중이다.

김 대표는 키다리·레진의 글로벌 시장 강화에 나설 계획이다. 그는 "키다리와 레진의 공동 목표는 글로벌 웹툰 플랫폼 강화다"라며 "웹툰 제작, 유통(CP), 플랫폼 운영이라는 양사의 강점을 바탕으로 글로벌 웹툰 플랫폼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현재 운영 중인 글로벌 웹툰 플랫폼 수를 6개에서 2배 넘게 늘린다는 목표도 밝혔다. 김 대표는 "향후 소설, 웹툰, 영상 등 콘텐츠 사업을 연계하는 사업 전략을 수립할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다움키움그룹에서 웹툰 등 콘텐츠 사업을 맡고 있는 키다리스튜디오는 2018년 여성독자를 타깃으로 한 웹툰 플랫폼 '봄툰'을, 2019년에는 프랑스 웹툰 플랫폼인 ‘델리툰’을 인수했다. 지난해 12월 14일에는 레진엔터테인먼트와 인수계약을 체결하고 2월 레진을 100% 자회사로 편입했다.

오시영 기자 highssam@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