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행 거리두기 유지…수도권·부산 유흥시설 집합금지

입력 2021.04.09 14:43

정부가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및 일부 비수도권 2단계·비수도권 1.5단계)와 5인 이상 모임 금지 조치를 3주단 더 유지하기로 했다. 이 기간동안 수도권과 부산 지역의 유흥시설 영업은 금지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기존 거리두기 단계와 5인 이상 모임금지는 유지하되, 방역 효과를 극대화할 방안을 마련해 앞으로 3주간 강도 높게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 조선DB
이번 대책은 최근 국내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600명대 후반으로 집계된데 따른 것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9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전일 700명보다 29명 줄어든 671명을 기록했다. 추가 사망자는 6명이며 국내 평균 치명률은 1.63%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하루하루 늘어나 이제는 700명 수준을 위협하고 있다"며 "그토록 피하고자 했던 4차 유행의 파도가 점점 가까워지고, 더 거세지는 형국이다"라고 했다.

정 총리는 이에 따라 "수도권과 부산의 유흥시설에 대해 거리두기 2단계 원칙대로 집합을 금지한다"며 "카페, 식당, 노래방 등 영업시간은 현행대로 유지하되 감염 확산에 따라 필요하면 언제라도 밤 9시까지로 하겠다"고 말했다.

수도권 이외 지역은 1.5단계를 유지하되 유행상황에 따라 거리두기 단계 격상이나 다양한 방역 강화조치를 적극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정 총리는 특히 수도권에 대해 "누적된 숨은 감염원을 찾아내는 게 무엇보다 시급하다"며 "코로나19 의심증상이 보이는 분들은 반드시 검사받도록 의무화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