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YMCA, KBS 수신료 인상 추진 반대

입력 2021.08.02 16:25

KBS가 수신료 52% 인상 카드를 내놓자 시민단체에서 반대 입장을 내놨다. KBS가 수신료 인상을 추진하는 시기와 절차, 내용 모두 납득할 수 없다며 쇄신이 먼저 진행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서울 YMCA 시청자시민운동본부는 2일 성명을 내고 KBS 수신료 인상 방안을 반대했다.

앞서 KBS 이사회는 6월 30일 수신료를 현재의 2500원에서 3800원으로 52% 인상하는 내용의 ‘텔레비전 방송수신료 조정(안)’을 의결했다. 7월 5일에는 주무부처인 방송통신위원회에 해당 내용의 심의를 요청한 상태다.

YMCA는 수신료를 주요 재원으로 하는 공영방송 입장에서 수신료 현실화가 필요한 부분이라고 인정했다. 다만 "KBS의 수신료 인상 요구는 시기와 절차, 내용 모두 시청자를 납득시키기 어렵다"며 현시점에서 수신료 인상을 진행하는 과정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YMCA 측은 "수년간 시청자 불편을 초래하는 편법적인 분리편성광고(PCM)를 해오던 지상파가 7월 1일부터 무수한 반대 여론에도 중간광고를 전격 시행했다"며 "이러한 시기에 KBS가 수신료 인상을 시청자에게 바로 요구하고 나선 것은 공영방송으로서 시청자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도 없는 몰염치다"고 짚었다.

이어 "KBS는 이번 수신료 조정안에 국민의 목소리를 담았다고 주장하면서 KBS 역할과 기능에 대해 시민과 시민단체, 학계 전문가 의견을 청취했다고 밝혔다"며 "그러나 어떤 시민단체, 학계 전문가 누구의 어떤 의견을 들었는지 내용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 "KBS가 수신료 인상의 주요 근거를 내세우면서 국민참여단 209명의 79.9%가 수신료 인상에 찬성하고, 적정한 수신료 인상액에 대해 평균 3830원으로 답했다고 했다"며 "하지만 40년 묵은 수신료 문제를 단 이틀 동안 한정된 인원에게 제한적인 자료와 정보를 제공해 대다수 시청자가 공감할 수 있는 답을 얻는다는 것은 애당초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YMCA는 그밖에 방만 경영, 공정성 논란, 과도한 광고 등이 KBS 수신료 인상을 반대하는 요소라고 짚었다. 시간이 걸리더라도 시청자 전체가 수신료 인상을 납득할 수 있는 모습을 먼저 갖추라는 조언도 더했다.

YMCA 측은 "KBS의 뼈를 깎는 노력이 선행되고, 진정성이 시청자 피부에 와닿도록 한다면 수신료 현실화가 생각보다 빨리 이뤄질 수 있을 것이다"라며 "그때까지 시청자는 KBS 수신료 인상을 반대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