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3분기 외식이용권 매출 56%↑

입력 2021.10.14 10:52

인터파크는 14일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상승과 동반해 3분기 외식이용권 판매금액도 전년 동기 대비 56% 증가했다고 밝혔다.

백신 접종률은 10월 둘째 주 기준으로 1차 접종이 78%, 2차 접종 완료율도 60%를 넘어섰다.

인터파크에 입점돼 호텔 뷔페와 외식업체들의 수도 지난해에는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2019년 대비 23% 감소했었지만 올해는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했다는 설명이다.

뷔페식당 / 인터파크
일별 확진자 수는 여전히 많이 나오고 있지만 3분기에는 백신 접종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고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피로감이 누적되면서 방역 지침에 위반되지 않는 4인 미만의 소규모 모임을 통해 일상을 회복하려는 움직임이 반영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인터파크에서 외식이용권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주요 매장은 전국 5성급 호텔의 뷔페식당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1인 식사비가 평균 8만~9만원대인 만큼 사전 구매 시에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것이 인기 요인이라는 분석이다.

최영훈 인터파크 생활서비스사업팀 팀장은 "지난해 대비 외식이용권 구매가 늘어난 것으로 보아 백신 접종률이 증가함에 따라 미뤄두었던 가족 외식이나 모임을 조금씩 재개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