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경주 포뮬러E코리아, 주한유럽상공회의소와 맞손

입력 2022.01.13 13:38

포뮬러E코리아는 13일 주한유럽상공회의소(ECCK)와 업무협약을 맺고 ‘포뮬러E 서울대회’ 성공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문재식 포뮬러E코리아 회장과 정주원 대표, 디어크 루카트 ECCK 회장과 크리스토프 하이더 사무총장이 참석했다. 수입자동차협회(KAIDA)와 유럽자동차 업계 관계자들도 자리를 채웠다.

문재식 포뮬러E코리아 회장(왼쪽)과 디어크 루카트 ECCK 회장 / 이민우 기자
양 측은 이번 협약에 의거해 ▲ECCK 회원사들에 대한 행사 소개 ▲공동사업 발굴·진행 ▲행사 자료와 정보의 공유 ▲사전 기획·조사·제안업무 등에서 협력한다.

2014년부터 시작한 포뮬러E는 내연기관을 장착한 F1과 달리 전기모터와 배터리를 사용한다. 최근 완성차 시장의 친환경, 저소음 경향에 맞춘 대회다. 전용 경기장이 아닌 뉴욕, 베를린, 런던 등 도심 복판에서 열릴 수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2021년 열린 포뮬러E의 시청자는 4억명이다.

포뮬러E의 공식명칭은 ‘ABB FIA 포뮬러E 월드 챔피언십’이다. 벤츠와 포르쉐·아우디 등의 전기차가 세계 주요 도시를 돌며 레이스를 펼친다. 서울 대회는 2021~2022시즌 최종전이다. 우승팀을 가릴 결승전 역할을 한다.

정주원 포뮬러E코리아 대표는 "포뮬러E 서울대회는 ECCK와 협력으로 전기차 대중화와 친환경 기업 활동이 주목받는 초대형 글로벌 페스티벌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ESG경영을 하는 기업과 소비자를 연결하는 가교 역할도 확대하는 등 놀랄만한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키워드